부상일 "생활지원사 처우개선 필요"
부상일 "생활지원사 처우개선 필요"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0.04.09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을 선거구 미래통합당 부상일 후보
부상일 후보
부상일 후보

국회의원선거 제주시을 지역구에 나서는 부상일 후보(미래통합당)가 "생활지원사 처우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9일 부상일 후보는 보도자료를 통해 "제주 노인맞춤돌봄 서비스에 종사중인 생활지원사의 근무환경이 열악해 어르신들에 대한 질 높은 복지서비스가 이뤄지기 힘든 상태"라며 "현재 많은 생활지원사들이 휴일 근무, 초과 근무, 가사지원과 식사관리까지 포함된 방대한 서비스를 제공함에도 그 처우는 최저임금 수준에 머물러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어르신들이 이동시에도 이동지원이 되지 않아 자차를 이용해 이동을 돕고 있어 위험 부담이 매우 크다"며 "이런 애로사항 해결 및 생활지원사의 안정적이고 질 높은 서비스 제공 위해서라도 처우개선이 필요한 실정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 후보는 "처우개선은 임금 현실화를 비롯해서 수당지급, 성희롱·성폭력 위험 제거, 제주형 마인드 케어센터와 연계한 고독사 목격 등에 의한 트라우마 치료가 가능토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