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국회로 다시 돌아가 4.3 눈물 닦을 터"
오영훈 "국회로 다시 돌아가 4.3 눈물 닦을 터"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4.12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오영훈 국회의원 후보. ©Newsjeju
▲ 오영훈 국회의원 후보. ©Newsjeju

오영훈 국회의원 후보(더불어민주당, 제주시을)가 완전한 제주4·3을 해결하기 위해 합리적인 배·보상 기준 마련 및 지원을 약속했다. 

앞서 오영훈 후보는 지난 2017년 12월 19일 희생자 및 유족들의 의학적·심리적 치유를 위한 제주4·3트라우마 치유센터를 설립하고, 보상금 규정을 신설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제주4·3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 및 보상 등에 관한 특별법' 전부개정안을 여당과 당시 국민의당, 정의당 소속 의원들과 함께 국회에 제출했다.

그러나 전부개정안이 아직 국회 문턱을 넘지 못했고, ▲군사재판 무효화 ▲배·보상 지급 ▲제주4·3의 진실을 부정·왜곡해 희생자와 유족들의 명예를 훼손한 자에 대한 처벌 등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이에 오 후보는 "지난 4년 의정활동을 하면서 관련 예산 확보, 대정부 질문,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질의, 전문가 초청 토론회 및 간담회 개최 등을 통해 정부에 건의, 배·보상의 문제가 제주도민의 눈높이에 맞춰 매듭지어 질 수 있도록 정부와 긴밀하게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오 후보는 "제주4·3의 유족으로서 누구보다 제주 4월의 눈물, 그 의미를 헤아리고 있어 국회로 다시 돌아가 제주도민의 눈물을 반드시 멈추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부 후보는 "최근 문재인 대통령께서 추념식에 참석해 ‘진실을 역사적인 정의뿐 아니라 법적인 정의로도 구현하는 것이 국가가 반드시 해야 할 일'이라고 말씀하셨듯 법적으로 정의를 구현하는데 그 역할을 해내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