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우회도로 강행, 결국 제2공항 때문"
"서귀포시 우회도로 강행, 결국 제2공항 때문"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7.22 15:2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공항 반대단체, 우회도로 사업 원점 재검토 촉구

환경파괴 논란을 부추기고 있는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사업'이 제주 제2공항을 위한 연계사업이 아니냐는 의혹까지 사면서 논란은 더 확산되고 있다. 

앞서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6월 5일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1구간'에 대한 실시 계획을 고시했다. 이 사업은 서귀포시 서홍동에서 동홍동까지 1.5km 구간을 폭 35m, 왕복 6차로로 넓히는 사업이다.  

사업비는 총 445억원(토지매입비 325억원, 공사비 120억원)으로 이달 안에 착공을 시작해 오는 2023년 12월 31일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런데 최근 이 사업이 사실상 '제주 제2공항의 연계사업'이라는 의혹이 터지자 제2공항 반대단체는 우회도로 사업에 대한 원점 재검토를 촉구하고 나섰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 22일 논평을 통해 "결국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6차로 추진 배경에는 제주 제2공항이 있었다. 제2공항 발표를 전후해 바뀐 제주도의 도로 계획도 제주 제2공항 연계사업이란 점을 명확히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2014년 발표한 도시교통정비 중기계획 때까지는 계획구상 단계로 표현했지만, 불과 3년 뒤 발표한 도시기본계획에서는 조기 개설이 필요하다는 것으로 내용이 바뀌었다. 이후 2018년에 발표된 구국도 도로건설 관리계획에는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가 아예 처음부터 포함됐다"고 꼬집었다.

특히 "해당 관리계획에 제2공항 연계도로계획이 상당 부분 포함된 사실을 대입하면 결국 장기간 묻혀있던 사업성 없는 사업이 제2공항 계획이 나온 이후 6차로 사업으로 급물살을 탄 것이다. 제주도는 제2공항 연계사업이라는 이유로 강행추진하는 것을 당장 멈추고 해당 사업에 대해 원점 재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제2공항이 제주도 전역에 미치는 악영향이 커지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해 도민들이 제대로 알 수 있도록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는 것은 물론 이를 통해 도민들이 제2공항에 대한 문제를 스스로 매듭 지을 수 있도록 도민공론화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밥그릇 싸움 2020-07-22 23:35:50 IP 117.111
전국에서 데모꾼들이 제주도로 모여 들고 있다. 재주도 특성상 환경 운운하기에 좋다. 시골 정서라 과격한 행동을 해도 구속되지 않는다.

힘들게 공장에서 일은 하기 싫고, 데모판에서 이름 알리는 것은 간단히 쉽다. 과격한 행동을 하면서, 이름 알리고 중앙 국가 균위 발전 위원으로 위촉 받으면 된다.

얼마나 출세하기 쉬운 세상인가..

제주도 자연 보호도 그냥 출세를 위한 명분일 뿐... 그냥 데모판에서 고함치고 차량에 돌진하면, 출세할 수 있다. 얼마나 좋은 세상인가!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