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원 재보궐 선거, 민주당 5명 공모
제주도의원 재보궐 선거, 민주당 5명 공모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2.05 10: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때 같이 치러질 제주특별자치도의원 재·보궐 선거에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에선 총 5명의 후보가 공모했다.

민주당 도당은 후보 공모결과, 서귀포시 대정읍 선거구와 동홍동 선거구에 각 2명씩, 대천·중문·예래동 선거구에 1명이 신청했다고 밝혔다.

대정읍엔 박정규 현 서귀포시 법무사 사무원회 회장과 정태준 전 제주도당위원장이, 동홍동엔 김대진 전 김재윤 국회의원 비서관과 김창순 전 도당 서귀포시 지역위 사무국장이 응모했다.

이들 두 곳은 당내 경선을 통해 최종 후보자가 가려질 예정이며, 대천·중문·예래동에선 임정은 전 중문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이 단독 신청함에 따라 제주도의회 입성을 두고 야권 후보들과 대결을 펼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대정읍민 2020-02-06 21:10:41 IP 118.235.52.64
더보기

이제야 봣는데 어이가 없는거같네요? 박정규 후보자는2015년도에 더불어민주당이었는데 2018년6.13 지방선거때 무소속 허의원님 도와주고 민주당은 낙선시키고 이제야 더불어민주당으로 나오시네요? 정의당 , 자유한국당 , 무소속으로 나오면 되는데 왜 굳이 더불어민주당일까요? 더불어민주당도 웃기는 당이네요? 민주당에서 가감히 차단해야하는데 그러니깐 더불어민주당이 항상 욕을 먹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