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에 두 눈 부릅뜬 더불어민주당
원희룡 지사에 두 눈 부릅뜬 더불어민주당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3.22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제주, ‘4.15 공명선거실천단’ 본격 가동
원희룡 제주도지사.
원희룡 제주도지사.

4월 15일 실시되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불과 20여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원희룡 제주지사를 향해 감시의 눈을 부릅떴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22일 "최근 원희룡 도정 일부 공직자의 선거법 위반 등 관권·부정선거가 발생할 우려의 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를 차단하고 예방하기 위해 ‘4.15 공명선거실천단’을 본격적으로 가동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제주도당에 따르면 ‘4.15 공명선거 실천단’ 단장에는 제주도의회 정민구 도의원, 부단장에는 더불어민주당 제주시갑지역 청년위원회 정청용 위원장이 위촉됐다.

‘4.15 공명선거 실천단’은 4.15 총선 및 도의원 재·보궐선거에서 불법 선거운동으로 의심되는 내용을 적극적으로 제보 받고, 공명한 선거풍토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속적인 캠페인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4.15 공명선거 실천단’은 특히 공직자의 선거법 위반에 대해서도 사전에 차단할 수 있도록 예방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원희룡 지사는 지난 지방선거 당시 사전선거운동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벌금 80만원을 선고 받으며 가까스로 지사직을 유지하고 있다. 

이후 원희룡 지사는 올해 1월 도내 한 취업지원 기관을 찾아 피자 25판(약 60만원 상당)을 무료로 제공한 혐의와 함께 지난해 12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홈쇼핑 방송을 표방, 도내 업체가 생산한 '죽' 10개를 판매하는 등 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로 현재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이 같은 상황임에도 원희룡 지사는 최근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에서 참석해 발언한 내용을 제주도 공보관실을 통해 언론에 배포하자 제주도청을 사조직화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제주도당은 "원희룡 지사의 선거법 위반에 대한 검찰 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일부 공직자의 선거법 위반 사례가 나오는 점에 비춰 더 이상 관권·부정선거 등으로 진흙탕 선거가 되지 않도록 철저히 차단하고 예방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도민들의 현명한 판단을 흐리게 만드는 다양한 가짜뉴스에 대해서도 자체 조사와 당내 법률전문가 검토 등을 거쳐 어떠한 선처 없이 단호히 대처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관권·불법선거와 가짜뉴스 등의 철저한 감시를 위해 724-6403 번호로 제보 전용 전화를 설치하고, 이 외에도 다양한 경로로 제주도민들의 제보를 받을 예정이며, 다가오는 4.15 총선 및 도의원 재보궐선거가 공정하게 치러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