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EC 북한에 핵포기 요구 정상선언 채택
APEC 북한에 핵포기 요구 정상선언 채택
  • 뉴스제주
  • 승인 2006.10.31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18일부터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는 북한의 핵문제를 주요 의제로 다루고 즉각적인 핵포기를 요구하는 내용을 담은 정상선언을 채택할 방침이라고 교도 통신이 31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APEC 정상선언에선 북한의 핵실험을 엄중히 비판하고 핵무기 보유에 '가장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면서 즉각 포기를 촉구하는 내용을 담는 방안이 관련국 간 조정을 통해 대체적으로 정해졌다.

그간 APEC은 정상선언에 준하는 특별성명을 통해 북한의 핵문제를 다룬 예는 있지만 정상선언으론 처음이라고 통신은 지적했다.

과거 정상선언에서 북한 핵문제를 거론하는 것은 한-중 양국과 러시아 등이 난색을 표시해 무산됐다.

부산에서 지난해 열린 APEC 정상회의도 북한 문제를 정상선언에서 언급하지 않은 채 의장인 노무현 대통령이 구두로 거론하는데 그쳤지만 이번엔 북한의 핵실험 강행에 따라 한-중도 언급을 용인할 자세라고 통신은 전했다.

이 같은 정상선언의 채택은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를 비롯한 21개국의 정상들이 한 목소리로 강력한 메시지를 보냄으로써 북한에 대한 포위망을 강화할 목적이 있는 것으로 통신은 지적했다.

APEC 정상회의에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결의와 관련, 지난 9일의 북한 핵실험에 우려를 표시하는 한편 한반도 비핵지대화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한다는 인식을 확인할 전망이다.

또 APEC 정상회의는 결의안의 착실한 이행 중요성을 강조하고 북한에 6자회담에 즉각 무조건 복귀를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일본 정부는 6자회담 참가국 간 연대를 확인하기 위해 APEC 정상회의를 계기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 중국의 원자바오(溫家寶) 총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별도의 정상회담을 갖는 방향으로 일정 조정에 들어갔다.

일본 정부는 정상회의에 앞서 한-미-일 3국 외무장관 회담도 갖는 안도 추진 중이다. 【서울=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