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련은 있어도 좌절은 없다!!”...제주유나이티드 주장 오반석, 리더쉽 본격적으로 발휘
“시련은 있어도 좌절은 없다!!”...제주유나이티드 주장 오반석, 리더쉽 본격적으로 발휘
  • 양지훈 기자
  • 승인 2016.10.11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상 악몽에서 깨어난 제주유나이티드(SK 에너지 축구단, 이하 제주)의 주장 오반석(28)이 상위 스플릿 무대를 앞두고 축구화 끈을 질끈 동여맸다.

▲ ⓒ뉴스제주
이번 시즌 오반석은 시련의 연속이었다.
지난 겨울 스포츠탈장 수술로 인해 4월 16일 포항전에서야 복귀할 수 있었지만 6월 15일 상주전을 앞두고 왼쪽 내측인대 부상으로 다시 쓰러졌다.
그리고 7월 20일 성남전에서 다시 복귀했지만 8월 17일 수원전에서 허리 부상을 당하며 진한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주장을 맡아 팀의 구심점 역할을 수행해왔던 오반석이 빠지면서 잠시 휘청거렸지만, 금새 이광선-권한진-백동규 스리백으로 위기를 타개하면서 3년 연속 상위 스플릿에 진출했다.

그러나 그라운드 위에서 팀을 하나로 뭉치게 만들었던 오반석의 리더십은 늘 그리운 존재였다.

그리고 최근 복귀한 오반석은 허리 디스크 판정에도 재활에 박차를 가했고 지난 2일 전남 원정(2-0 승)에서 교체 투입되면서 성공적인 복귀를 알렸다.

상위 스플릿 무대를 앞두고 스리백뿐만 아니라 다양한 수비 옵션과 정신적 지주가 필요했던 제주의 입장에선 희소식이 아닐 수 없었다.

이에 오반석은 "정말 답답하고 미안했다. 주장으로서 팀에 힘을 실어주지 못한 게 너무 죄송했다. 하지만 선수들이 힘든 상황에도 잘 해줘서 고맙다. 오히려 내가 없으니 수비가 더 강해진 것 같다. 내가 필요 없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웃음)"라고 말했다.

이어 오반석은 순서와 위치에 연연하지 않고 팀을 위해 더 희생하겠다는 뜻을 거듭발곃T다.

그는 "경기를 뛰지 못한 것은 분명 아쉽지만 나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경기를 밖에서 지켜보니 더 많은 걸 느낄 수 있었다. 더 성숙해진 만큼 어느 위치에서라도 제주의 ACL 진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앞으로의 선전을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