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화 현상이 된 원도심, 활성화 본격화 된다!!”
“공동화 현상이 된 원도심, 활성화 본격화 된다!!”
  • 양지훈 기자
  • 승인 2016.10.31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원도심 도시재생 활성화계획, 국토부 2차 심사 통과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시 원도심 도시재생 활성화사업계획이 국토교통부 2차 심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16일 제주시 원도심 도시재생사업 1차 심사 통과 이후, 10월 5일에 실시한 2차 심사를 통과하면서 원도심 도시재생 활성화사업이 앞으로 더욱 탄력을 받아 진행될 전망이다.

이번 2차 심사에서는 물리적 기초현황과 함께 상권조사, 관광객조사, 지역주민의 문제인식․개선방안․평가 등 인문 사회학적 현황에 대한 기초 조사를 일부 보완하는 의견이 제시됐다.

그 내역을 살펴보면, ▶ 정주환경재생 사업에 대한 지역주민 수요 조사 결과와 연동시켜 당위성․필요성 등을 제시, ▶ 단위사업별 예산 산출근거 보완, 마중물사업과 타 부처사업 및 지자체 사업간 연계성 강화, ▶ 기록화사업과 동시에 관광객유형, 행태, 만족도, 불만사항에 대한 모니터링과 관리계획, 성과 달성을 위한 방안 제시, ▶ 관광활성화로 발생할 상권재편과 젠트리피케이션 등 장기적 관점으로 예상되는 갈등관리 방안 제시, ▶ 정주기능재편, 정주환경개선을 위한 도시 계획적 조치방안 제시 등의 보완 요청등이 있었다.

이에따라 제주도에서는 국토교통부의 2차 심사는 통과됐지만 주민공청회 등 제주시 원도심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과정에서 지역주민 참여과정 부족과‘개발’위주로 편중됐다는 지적도 적극 반영해 나갈 계획이다.

제주도는 우선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는 다양한 사업을 발굴‧ 추진하고, 지역주민의 역량강화사업을 통해 주민들의 의견수렴 및 참여를 확대시켜 나갈 방침이다.

또한, 공청회와 관문심사 등에서 제시한 사항들을 보완한 후 2017년 3월 국토교통부의 도시재생특별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4월 경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을 승인‧고시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도시재생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지역 내 상인, 주민, 주부, 학생 등 다양한 계층이 참여해 사업을 기획하고 전략과 방법을 도출하기 위한 계층별 소그룹 모임과 원탁회의 운영 등을 지원해 원도심 도시재생활성화사업에 주민참여의 폭을 넓힐 예정이다.

이에 제주도 관계자는 “도시재생대학 운영, 아카데미 등을 통해 주민참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들을 발굴하고 사업에 대한 정보공유와 이해를 높이기 위한 국내 선진지 견학 등 교류의 장을 만들어 이해당사자 간 갈등을 사전에 예방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