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처와 함께 있던 남성에 흉기살해 '징역 18년 선고'
전 처와 함께 있던 남성에 흉기살해 '징역 18년 선고'
  • 김진규 기자
  • 승인 2017.03.30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제주

전 처와 함께 있던 남성을 흉기를 휘둘러 살해하고 전 처에게도 흉기를 휘두른 혐의로 기소된 40대 남성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제갈창 부장판사)는 30일 살인과 살인 미수 혐의로 구속기소된 박모(42)씨에게 징역 18년을 선고했다.

지난해 9월 처 A씨(39)와 이혼한 박씨는 처가 B씨(42)씨와 불륜 때문에 이혼 당한 것이라 생각하던 중 전 처 A씨가 결혼 중 사용했던 보험금 등 3000만원을 돌려달라는 요구에 흉기로 위협하기로 마음먹었다.

박씨는 지난해 11월 26일 오전 자신의 자택에서 흉기 2개를 소지하고, 제주시 소재 인근에서 기다리던 중 A씨와 B씨가 장난치는 것을 목격하자 격분, B씨에게 달려들어 수차례 흉기를 찔렀다.

전처 A씨가 도주하자 쫒아가 흉기를 휘둘렀지만, B씨가 저지하자 재차 흉기로 찌르던 중 경찰에게 체포됐다. 박씨의 범행으로 B씨는 현장에서 사망했다.

재판부는 "미리 흉기를 준비하고 범행했고, 살인에 이르게 했다. 전 처에 대해서는 미수에 그치기는 했지만, 박씨의 범행으로 육체적 정신적 고통이 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전 처와는 합의해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음주운전 외 별다른 형사처벌을 받은 전력이 없는 점 등을 유리한 정상으로 참작한다"고 판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