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피서지 무등록 음식점 대대적 단속 
제주시, 피서지 무등록 음식점 대대적 단속 
  • 김진규 기자
  • 승인 2017.07.19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가 이달 20일부터 해수욕장 패장 시까지 피서지 주변 숙박과 음식점, 푸드트럭 등 무신고 영업점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에 나선다. 
 
시는 소규모 포장마차, 차량이용 등의 무신고 업소는 음식의 위생적 취급, 식품 등의 원료 및 제품의 보관 관리, 종사자의 건강진단 이행여부 등 식품으로 인해 생기는 위생상의 위해를 관리 할 수가 없어 대대적인 단속에 나설 뜻을 밝혔다. 

시에 따르면 피서지·해안도로를 중심으로 무신고 푸드트럭이 자리를 이동하면서 영업한다는 민원이 발생하고 있고, 이들은 벌금을 납부하면서 영업중단 의사 없이 계속 영업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 주요 관광지 및 해안도로변 무신고 음식점 영업 97개소(푸드트럭 56, 일반음식점 20, 휴게음식점 21)에 대해 형사고발 조치 하였으며, 올해에도 무신고 음식점 54개소(푸드트럭 40, 일반음식점 7, 휴게음식점 7)에 대해 형사고발 조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