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예술 캠프 '춤추는 섬 : 잃어버린 나를 찾아서' 열려
제주 예술 캠프 '춤추는 섬 : 잃어버린 나를 찾아서' 열려
  • 박가영 기자
  • 승인 2020.07.06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0일에서 12일까지
전 일정 VR 제작으로 가상 현실에서 간접 체험 이어가

제주 예술 캠프 ‘춤추는 섬 : 잃어버린 나를 찾아서’가 오는 10일에서 12일까지 서귀포시 성산읍 일대의 오름과 바다.숲을 오가며 열린다.

참가자들은 2박 3일간 각 분야 예술가들의 가이드로 스스로 안무가가 돼 춤을 추고, 유리 조각으로 썬캐쳐를 만들어 작은 전시회를 갖고, 신나는 타악 공연과 그와 상반되는 요가와 명상으로 몸과 마음을 다스리는 시간을 갖게 된다. 더욱 특별한 점은 전 일정을 VR(가상현실) 다큐멘터리로 촬영해 비대면 체험을 이어간다는 것.

이번 일정은 2020년 청년문화매개 특성화 사업 ‘청년문화기획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진행되며, 제주의 뜻있는 청년 예술가들이 힘을 합쳤다.

전통예술단체 ‘사단법인 마로’와 오유정, 설치•그래픽 아티스트 윤다래노엘라, ‘마음몸 스튜디오’의 오은정, 안성찬, 영상 제작의 ‘인스피어’ 송해인, 안지석 뿐 아니라 육지에서 내려온 예술가들이 함께 해 풍성함을 더했다.

또한, 한국의 대표적 여성 안무가들이 이끄는 커뮤니티 댄스의 선두주자 ‘Project Group 춤추는 여자들’의 장은정, 김혜숙은 춤 워크숍 가이드이자 캠프의 멘토로 참여하고 다국적 밴드 ‘오마르와 동방전력’의 오마르가 연주를 선보일 예정이다.

주최 측은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전원의 체온을 측정해 37.5℃ 이상의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확인된 유증상자의 경우 참여 제한을 둘뿐 아니라, 방역에도 각별히 신경 쓸 것이라며 강조했다.   

▲  ©Newsjeju
▲ ‘춤추는 섬 : 잃어버린 나를 찾아서’ 포스터.©Newsjej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