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장마전선 영향권, 이달말까지 장맛비
제주 장마전선 영향권, 이달말까지 장맛비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7.21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월) 제주는 남해상에 위치한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대체로 흐린 가운데, 다음주 후반까지 막바지 장맛비가 지속되겠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22일(화) 오후 6시까지 10~50mm의 비가 내리다 이후 23일(목) 오전부터 다시 비가 오겠다. 

당분간 아침 최저기온은 23~25도, 낮 최고기온은 평년(28~30도) 보다 조금 낮은 26~28도를 보이겠다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기상청은 23일(목)까지 산지와 남부를 중심으로 안개나 박무(옅은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겠으며,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장마는 이달말까지 이어지다 이후부터는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