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공공시설 10월 11일까지 운영 중단
제주도 공공시설 10월 11일까지 운영 중단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9.2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12일부터 제한적으로 운영 재개 예고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내 박물관과 도서관, 공연장 등의 공공시설을 오는 10월 11일까지 운영을 중지한다고 28일 밝혔다.

제주자치도는 이날 오후 3시 최승현 행정부지사의 주재로 제13차 제주형 생활방역위원회 회의를 개최해 이같이 결정했다.

당초 공공시설 일시 운영 중단 조치는 오는 10월 5일까지였으나, 코로나19 대비를 위한 각종 대책들이 추석 연휴 후인 10월 11일까지로 정함에 따른 조치다.

허나 도서관 등의 공공시설은 장기간 운영 중단이 이어지고 있어 도민 불편함과 피로감이 가중되고 있어 민원들이 늘고 있다.

이에 따라 제주도정은 코로나19 상황을 지켜본 후 밀폐, 밀집도가 높은 실내체육시설 등을 제외하고 방역준수를 전제로 10월 12일부터 제한적으로 재개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운영재개 후에도 모든 공공시설에선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하고 발열 체크를 받아야만 입장할 수 있다. 이를 따르지 않을 시엔 방역관리자의 안내에 따라 시설 이용이 제한된다.

이와 함께 제주자치도가 주관하는 행사 개최 여부에 대해서도 논의됐다.

오는 10월 7일부터 10일까지 제주시 애월읍 봉성리 새별오름 광장에서 개최되는 '제59회 탐라문화제 드라이브 인 콘서트 & 영화관' 행사와 11월 7일부터 8일까지 제주종합경기장에서 드라이브스루 방식으로 먹거리를 구매할 수 있는 '2020 제주 드라이브 잇쇼'가 비대면 행사로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