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한달살이 체험 확진자 가족도 양성
제주 한달살이 체험 확진자 가족도 양성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12.03 2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 누적 확진자 총 86명으로 늘어
감염 경로 파악 위한 심층 역학조사 진행
제주도 "지역사회 추가전파 가능성 적어" 

'제주 한달살이' 체험 후 확진 판정을 받은 제주 83번째 확진자 A씨와 제주에 머물고 있는 그의 가족 1명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제주지역 누적 확진자는 총 86명으로 늘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3일 오후 8시경 A씨(83번)의 가족인 B씨(86번)가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A씨는 제주 한달살이를 체험하기 위해 지난 11월 10일 제주에 입도한 뒤 12월 1일 오후 7시 50분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의 가족인 B씨는 A씨 확진 판정 이후 접촉자로 분류돼 시설격리를 이어가던 중 코로나19 유증상이 나타났고, 금일(3일) 오전 11시경 재검사를 실시,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모두 서귀포의료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제주도는 A씨와 B씨에 대한 직접적인 발생원인과 감염 경로를 파악하기 위한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하는 등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제주도는 "B씨가 당초 음성에서 양성으로 확인됨에 따라 최초 감염 원인에 대해 동시 노출이 되었거나, B씨가 잠복기를 거치며 양성된 상황, A씨에서 B씨로의 연쇄 감염 전파 등 여러가지 가능성을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제주도는 이들이 확진 판정 이전의 이동 경로에 주목하고 있다. A씨가 제주에 입도한 11월 10일부터 확진 판정일인 12월 1일까지의 세부 이동 경로를 모두 파악해야 하기 때문이다. 

코로나19는 초기에 증상이 가벼운 상태에서 전염력이 높고 잠복기가 짧으며 밀접한 접촉을 통해 전파됨에 따라 다중이용시설 등 세부적인 방문 장소에 대해서도 면밀한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타 지역 관광객이 많이 찾는 방문지나 다중이용시설이 포함됐는지를 조사한 결과, 3일 오후 9시 현재까지 일반음식점·관광지·카페 등 총 36곳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현장 CCTV 확인 결과 A씨와 B씨는 포장 주문 음식을 많이 이용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전 동선에서 취식을 제외하고 마스크를 모두 착용해 자차를 타고 이동한 것을 보았을 때 이들로 인한 지역사회의 추가 전파 가능성은 적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A씨와 B씨는 거의 대부분의 동선을 함께 한 것으로 파악됐다. 제주도는 이들에 대한 세부 동선과 접촉자 정보가 확인되는 대로 방역 조치하고 관련 정보를 공개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