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북 무근동네 주민, 제주도에 도시재생사업 건의
화북 무근동네 주민, 제주도에 도시재생사업 건의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1.04.07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북 주민 130여명이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해 달라며 제주특별자치도에 건의했다. 

제주시 화북에 위치한 소위 '무근동네' 주민 130여명은 지난 6일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주민들이 참여하는 마을공동체 활성화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해 달라"며 제주도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주민들은 진정서를 통해 "화북은 선사시대부터 사람이 살았고 조선시대는 육지부와 연결하는 가장 중요한 관문이었으며, 1930년대에는 일도, 이도, 삼도동 3개동 개별인구보다 화북동 인구가 더 많은 등 가장 활발한 마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역사성을 놓고 보면 화북만큼 도시재생을 진행해야할 필요성이 지닌 곳도 없다. 도시재생은 ‘옛것’에 ‘새로움’을 더하는 것인만큼 옛 모습을 지녔다는 건 도시재생을 진행하기에 가장 적합한 구조"라고 역설했다.

특히 "화북동 원도심은 ‘옛것’이 있고 거기에 ‘새로움’이 더한다면 가장 성공적인 도시재생 사업지구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름다운 경관과 오밀조밀한 골목길이 남아있는 우리 지역을 주민참여형 도시재생사업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행정당국이 나서달라"고 건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