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 등록금 필요" 억대 사기 50대 실형
"자녀 등록금 필요" 억대 사기 50대 실형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1.06.30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방법원.
제주지방법원.

자녀 등록금을 명분으로 내세워 거액의 돈을 빌린 후 갚지 않은 50대에 실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은 '사기'와 '횡령' 혐의로 기소된 이모(51. 남)씨에게 징역 1년4개월을 선고했다고 30일 밝혔다. 

2019년 5월 이씨는 제주도내에서 자신의 자녀와 같은 학교 학부모 A씨에게 "경제 상황이 안 좋아서 아이의 등록금을 낼 수 없으니 돈을 빌려달라"고 했다. A씨는 1억원을 빌려줬지만 이씨는 돈을 갚지 않았다. 
이씨는 같은 방법으로 다른 사람에게도 돈을 빌린 후 변제를 하지 않았다.

같은해 10월 피해자 B씨를 만난 이씨는 "부동산으로 투자를 진행했는데 자금 유통이 원활하지 않아 자녀의 학비를 못 내고 있다'며 3,000만원을 빌렸으나 갚지 않은 혐의도 추가로 적용됐다. 

또 2019년에는 서귀포시에서 피해자 C씨로부터 차량을 장기 렌트하면서 담보로 빌린 돈을 횡령한 혐의도 받았다. 

재판부는 "편취금액이 다액이고, 피해 회복이 전혀 되지 않았다"면서 "피해자들이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고 양형사유를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