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원도심 스탬프 투어에 1800명 참가
제주시 원도심 스탬프 투어에 1800명 참가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1.07.27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는 원도심 내 문화 및 관광자원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지난 4월 20일부터 '원도심 스탬프 투어(원도심 심쿵투어)'를 추진해왔다.

최근 이 행사가 마무리 됐으며, 총 1800여 명의 방문객들이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투어 기록을 보면, 올해 상반기에만 총 1,865명이 참여하고 407명이 완주했다. 지난해 하반기 대비 참여자는 64%, 완주자는 47%가 늘었다.

지난 2019년에는 상·하반기에 걸쳐 총 2029명이 참여하고 1315명이 완주했으며, 지난해 하반기엔 총 1139명이 참여하고 277명이 완주한 바 있다.

설문조사 결과 다른 연령대와 비교할 때 30~40대 참여자가 51%를 차지했다. 이는 코로나로 인한 재택수업으로 아이들과 부모와의 활동 시간이 증가해 휴일을 활용한 가족참여가 많았던 것이 주된 증가 요인으로 분석됐다.

완주자도 전년과 동일하게 단체 참여자보단 2~3명의 소수인원으로 참여가 많았다. 코스별 선호장소는 1코스에선 국수문화거리와 동문시장, 2코스에선 관덕정(제주목관아)과 산지천갤러리, 3코스에선 용연구름다리와 서자복으로 분석됐다.

제주시 관계자는 “상반기 참여자 설문조사 결과를 분석해 하반기 사업추진 시 적극 반영할 예정”이라며 “코로나 블루 극복을 위해 제주시 원도심 내 도내외 관광객 유치를 위한 다각적인 온․오프라인 홍보방안을 강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