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수어통역 관련 조례 개정 추진
제주도, 수어통역 관련 조례 개정 추진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1.09.14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주도는 14일 오전 10시 30분 제주도청 탐라홀에서 도내·외 전문가 등을 초청해 '공적 수어통역 활용방안 마련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가졌다. ©Newsjeju
▲ 제주도는 14일 오전 10시 30분 제주도청 탐라홀에서 도내·외 전문가 등을 초청해 '공적 수어통역 활용방안 마련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가졌다. ©Newsjeju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수어통역사를 임용한 제주특별자치도가 공적 수어통역 매뉴얼을 만든 뒤 제주도의회 및 관련 부서 의견 수렴 등을 거쳐 수어통역 관련 조례 개정을 추진한다. 

제주도는 청각장애인의 행정정보 접근성을 강화하고 알권리를 보장하기 위한 소통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14일 오전 10시 30분 제주도청 탐라홀에서 도내·외 전문가 등을 초청해 '공적 수어통역 활용방안 마련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정책간담회는 공적 수어통역사의 체계적인 업무수행 방안과 함께 올바른 소통과 참여 정책을 마련하기 위해 진행됐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상봉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장과 고현수 도의원, 전북대 21세기수어연구단 윤석민 단장, KASLI 한국수어통역사협회 안석준 회장, 농아사회정보원 김상화 원장, 제주도농아복지관 문성은 관장, 제주도수어통역센터 부현철 사무국장·양선영 운영부장 등이 참여했다.

▲ 고경호 제주특별자치도 공보관은 "사회적 약자 시선에서 정책을 펼칠 수 있는 기초적인 제도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Newsjeju
▲ 고경호 제주특별자치도 공보관은 "사회적 약자 시선에서 정책을 펼칠 수 있는 기초적인 제도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Newsjeju

정책간담회 참석자들은 △수어통역 대상에 따른 세부지침 마련 △수어통역 정책 관련 용어 정립 △농아통역사 채용 확대 △수어통역 및 영상 제작 활용 매뉴얼 수립 방안 등의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제주도는 이번 정책간담회 자문 의견 및 기관별 세부 의견을 반영해 향후 제주도 차원의 공적 수어통역 매뉴얼을 확정하고, 제주도의회 및 관련 부서 의견 수렴 등을 거쳐 수어통역 관련 조례 개정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고경호 제주도 공보관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지난 3월 제주도가 전담 수어통역사를 채용하고 직접 같이 일하면서 수어가 표정으로 대화하는 표정 언어라는 것을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고경호 공보관은 "여러분께서 주시는 소중한 조언을 토대로 사회적 약자 시선에서 정책을 펼칠 수 있는 기초적인 제도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