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로부터 시작되는 작은 변화 “청렴”
나로부터 시작되는 작은 변화 “청렴”
  • 뉴스제주
  • 승인 2021.09.23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jeju
▲ ©Newsjeju

 

일도2동주민센터 주무관 강경표

공직자에게 있어 무엇보다 요구되는 덕목은 바로 청렴이다.

어느 누구보다 공직자의 청렴은 공직윤리 차원을 넘어 국가의 경쟁력을 결정하는 중요한 척도가 되며, 부패한 국가는 국제 경쟁사회에서도 뒤쳐질 수 밖에 없다는 것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청렴이란 자기 자신만의 기준점을 정해두고, 그 기준과 법에서 벗어나지 않는 내에서 자신의 행위에 대하여 부끄러움을 느끼지 않는 것이 가장 가까운 의미의 청렴이 아닐까 생각한다. 큰 돈을 벌기 위해 선택한 공직이 아니니 결국 국민의 지지와 신뢰를 받는다는 것은 공무원의 가장 큰 보람이자 존재의 이유이기 때문이다.

공직자의 부패는 간단한 식사 한 끼에서 비롯된다는 말이 있다. 이는 예상치 못한 가벼운 시작이 부지불식간에 부패의 시작점으로 연결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 따라서 공직자는 항상 부패할 수 있는 상황에 놓여져 있음을 주지하고, 내면적인 규율에 따라 부패가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각 기관별로 승진 턱 안내기, 선물 안주고 안받기, 시보떡 안돌리기, 각종 모임시 식사 비용을 분할하여 부담하기 등은 공직자가 부패할 수 있는 상황 요소를 사전에 차단하는 좋은 사례라고 볼 수 있다.

“공무원이 청렴해야하는 건 당연하다.”라는 대중적인 말로 인식하기보다는 몸소 자신이 느끼며 작은 것부터 실천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나로부터 시작되는 작은 변화, 나의 작은 실천이 주위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기를 바란다. 이러한 작은 변화들이 모인다면 우리 사회에도 긍정적인 변화가 일어나 국민에게 신뢰받는, 더 정직하고 건강한 사회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