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거리두기 3단계 2주 연장... 10명까지 모임 가능
제주 거리두기 3단계 2주 연장... 10명까지 모임 가능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1.10.15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녁 6시 이후에도 최대 10명까지 모일 수 있어
다만 10명 중 6명은 코로나 백신 접종 완료해야
제주특별자치도청.
제주특별자치도청.

제주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가 2주 더 연장됐다. 정부가 오는 11월부터 위드코로나 진입을 준비하고 있어 사실상 이번이 마지막 거리두기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회의를 주재하고 현 거리두기(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를 이달 31일까지 2주 더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비록 거리두기는 연장됐으나 인원제한 등의 조치는 완화됐다.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 지역은 사적모임이 최대 8명까지 가능해졌으며, 제주를 포함한 거리두기 3단계가 적용되는 비수도권 지역에서는 최대 10명까지 모일 수 있게 됐다. 

비수도권 지역의 경우 기존에는 최대 8명까지 사적모임이 가능했다. 그러나 다음주 월요일인 오는 18일부터 이달말까지는 최대 10명까지 모일 수 있다.

특히 이전에는 저녁 6시 전후로 사적모임 인원을 제한했으나 이번에 그 제한이 완전히 풀렸다. 즉 제주에서는 저녁 6시 이후에도 최대 10명까지 사적모임이 가능해졌다. 다만 10명 중 최소 6명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접종 완료자'가 포함되어야 한다.

접종 완료자란 2회 접종이 필요한 백신의 2차 접종 후 14일 경과자 또는 1회 접종하는 백신(얀센) 접종 후 14일이 경과한 이를 말한다. 

접종 완료자도 점차 늘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 코로나19 백신 1차 누적 접종률은 78.4%, 완료율은 62.5%로 집계됐다. 국민 10명 중 6명은 백신 접종을 마친 셈이다. 

이달말이면 1차 누적 접종률은 80%를 넘기고 완료율은 70%를 가뿐히 넘을 수 있다는 것이 정부의 예측이다. 접종 완료자가 점차 늘어나자 정부는 오는 11월부터 일상으로의 회복을 서서히 준비하고 있다. 즉 위드코로나의 진입이다.

정부는 위드코로나 진입을 앞두고 현재 구체적인 방역 체계 전환을 모색하기 위해 관련 위원회를 출범시키는 등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편 제주는 아직 거리두기 조정안을 공식적으로 발표하지는 않았으나 정부 방침에 맞춰 거리두기를 연장할 방침이다. 제주는 이날 오후 5시경 세부적인 사항을 담은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