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아트센터, 창작발레 '애기섬' 공연
제주아트센터, 창작발레 '애기섬' 공연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1.10.18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오후 7시 공연, 18일부터 예매

제주아트센터(소장 김영기)는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공모사업에 선정된 나라발레씨어터의 창작발레 '애기섬' 공연을 오는 28일 오후 7시에 개최한다.

창작발레 '애기섬'은 1948년 여순사건의 아픈 흔적을 발레로 제작한 공연으로, 해방 이후 불안한 좌와 우의 이념적 갈등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여수에 주둔한 국군 제14연대 병사들이 제주4·3사건 진압 명령을 거부하며 봉기하고, 새로운 세상을 만들려는 이들이 서로를 향해 칼날을 겨누면서 크나큰 소용돌이에 휘말린다는 내용이다.
 
'애기섬'은 지난 1950년 국가권력이 민간인 백여 명을 집단 수장시킨 슬픈 역사를 품은 장소다. 1991년 정치적 이데올로기에 휘말리면서 스크린에 상영되지 못한 장현필 감독의 미완의 영화 '애기섬'을 모티브로 하고 있다.

김하정 감독의 안무에 국립발레단 주역 출신의 발레리노 윤전일, 현대무용계 스타로 손꼽히는 안남근, 발레리나 염하정 등이 출연한다.

제주아트센터 관계자는 "제주4.3과도 연관된 만큼, 많은 시민분들이 감상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공연은 유료이며,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좌석 띄어 앉기가 시행된다.

티켓은 1인 2매까지 구매 가능하며 국가유공자, 노인, 다자녀가족 등은 50%, 단체 및 문화사랑회원 등은 30% 할인받을 수 있다.

한편, 나라발레씨어터는 지난 2014년 창단된 단체다. 그간 창작발레 '두리의 비상', '흑두루미의 꿈', '윤동주 100년의 기억' 등 다양한 지역 소재의 작품을 창작해 선보이고 있다.

▲ 창작발레 '애기섬' 공연 포스터. ©Newsjeju
▲ 창작발레 '애기섬' 공연 포스터. ©Newsjej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