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25일 오후 5시부터 호우·강풍 예고
제주, 25일 오후 5시부터 호우·강풍 예고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2.04.25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시간당 30~50mm 집중호우, 20m/s 강풍, 천둥·번개 예보

제주특별자치도는 25일과 26일 제주 전역에 강한 호우와 강풍이 예상된다며 도민들에게 안전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제주지방기상청은 25일 밤부터 26일 아침 사이 천둥·번개와 함께 최대 순간 풍속 20m/s 이상에 이르는 돌풍이 강하게 불고, 산지를 중심으로 시간당 30~5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비는 25일 오후 5시부터 내릴 것으로 전망되며, 오는 26일 오후 6시까지 제주 북부 해안을 제외한 곳에 50~120mm가량의 강수량이 예측됐다. 많은 곳은 산지에 300mm 이상도 쏟아부어질 것으로 관측됐다. 제주 북부 해안엔 이보다는 적은 20~70mm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따라 제주자치도는 집중호우와 강풍에 따른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히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제주도정 관계자는 "호우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가정의 하수구나 집 주변 배수구를 점검해 침수피해에 대비하고 하천이나 해변, 저지대에 주차된 차량은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야 한다"며 "강풍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선 야외 건설현장이나 비닐하우스, 옥외광고판, 대형크레인 등 피해가 우려되는 시설물에 대한 점검을 하고 낙하물에 유의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높은 파도로 인한 피해 예방을 위해 해안가 산책로 출입을 피하고, 정박 선박 추돌 예방을 위한 사전조치를 취해 줄 것과 강풍으로 인해 항공기 및 선박 결항 및 지연 운항이 예상되므로 미리 사전에 확인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이중환 제주도 도민안전실장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평소 국민 행동요령 숙지를 당부드린다”며 “제주도는 기상상황 상시 모니터링을 통해 도민과 관광객 피해예방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