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관광공사, '제2회 웰니스 숲힐링 축제' 개최
제주관광공사, '제2회 웰니스 숲힐링 축제' 개최
  • 박가영 기자
  • 승인 2022.05.30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그박사밤숲탐험, 치유비박, 멍때리기, 환경수호대 등 산림치유분야 신규 특화 프로그램 풍성
오는 6월 3일 서귀포 치유의숲에서 개막

서귀포시(시장 김태엽)가 주최하며 제주관광공사(사장 고은숙)가 공동 주관하는 ‘제2회 웰니스 숲힐링 축제’가 오는 6월 3일(금)부터 12일(일)까지 10일간 개최되는 가운데 행사의 다양한 프로그램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 제주관광공사는 축제기간 동안 한시적으로 서귀포 치유의숲을 야간에도 개장해 낮만큼이나 아름다운 밤의 숲을 선보인다.

▲ 에그박사와 함께하는 곤충탐사대 포스터. ©Newsjeju
▲ 에그박사와 함께하는 곤충탐사대 포스터. ©Newsjeju

‘에그박사와 함께하는 곤충탐사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스마트폰에 고정된 아이들의 시선을 치유의숲이 가진 다양한 식생과 자연 속 곤충 생물에 돌려 관찰하는 재미와 건강한 지식을 습득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기획됐다.

‘한 개의 별을 노래하자’는 반복되는 일상을 벗어나고 싶은 1인 여행객을 대상으로 기획한 프로그램으로 비박을 체험하며 숲속에서의 온전한 하루를 보내고 자연 그대로를 느낄 수 있는 이색적인 경험을 제공한다.

밤숲 프로그램은 사전예약 신청이 몰리면서 코로나19로 현장체험 등 외부 활동이 제한된 아이들과 사회적 교류가 단절된 학생, 청년 등 세대별 높은 관심과 반응을 보였다.

또한 숲의 생태, 환경을 체험할 수 있는 생태 치유체험 및 환경 예술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도내 숲 전역에서 환경과 생태 체험, 환경실천을 통해 환경수호를 전파하는 제주환경수호대는 도내 코로나19로 힘든 취약계층 대상 서귀포 치유의숲에서 ‘(바라)봄! (돌)봄! 환경수호대’로 만난다.

‘숲에서 살아나는 스트릿댄스’는 MZ세대 대상 숲에서의 문화공연 체험을 위해 사려니숲과 붉은오름에서 진행된다.

더불어 바쁜 현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모든 것을 잠시 놓아두고 아름다운 숲 속에서 멍때리는 시간을 선사하는 ‘숲멍때리기 대회’도 만나볼 수 있다.

제주관광공사 고은숙 사장은 “공사는 제주를 대표적인 웰니스 여행 목적지로 브랜딩하기 위해 특히 제주의 우수한 산림자원을 활용한 치유분야의 웰니스 대표 모델을 집중 기획‧발굴하고 있다”며 “이번에 서귀포시와 함께 준비한 숲힐링 축제를 통해 여행객뿐만 아니라 우리 도민들에게도 치유와 힐링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행사 세부 내용은 서귀포시 산림휴양관리소(healing.seogwipo.go.kr) 및 제주관광공사 비짓제주 홈페이지(visitjeju.net)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이번 행사는 일상 회복이 본격화된 가운데 코로나19로 변화된 심리적‧사회적 건강회복과 산림치유를 통한 제주만의 웰니스 가치를 증대시키고자 서귀포시와 제주관광공사가 협업해 마련했다.

▲ '제2회 웰니스 숲힐링 축제' 포스터. ©Newsjeju
▲ '제2회 웰니스 숲힐링 축제' 포스터. ©Newsjeju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