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민잔재 청산 계획, 공청회 통해 의견 수렴
식민잔재 청산 계획, 공청회 통해 의견 수렴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2.11.21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자치도, 21일 제주문학관서 공청회 개최

제주특별자치도는 식민잔재를 뿌리 뽑기 위한 계획 수립에 나선다.

제주자치도는 이를 위해 도민들의 의견을 수렴코자 21일 오후 제주문학과 대강당에서 공청회를 개최했다. 이날 공청회는 강만생 제주역사문화진흥원 이사장을 좌장으로 강경희 연구원의 주제발표와 이규배 제주국제대학교 교수, 방학진 민족문제연구소 기획실장, 강만익 제주제일고등학교 교사의 토론으로 진행됐다.

이날 공청회에 참석하지 못한 도민들이 식민잔재 청산활동 추진계획(안)에 대해 의견을 내려면 제주자치도 누리집에서 '입법·고시·공고란'에서 서식을 참고해 오는 28일까지 제출하면 된다.

제주도 식민잔재 청산활동 추진계획 수립은 '제주특별자치도 일제강점기 식민잔재 청산활동에 관한 조례' 제4조를 근거로 도내 친일 잔재 조사 및 연구를 통해 친일문화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역사 바로 세우기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추진된다.

경술국치(1910. 8. 29)부터 광복일(1945. 8. 15)까지 일제 잔재를 대상으로 ▲일제강점기 식민잔재 조사 및 실태파악 ▲청산방안 제안 및 국내 청산사례 수집 ▲일제 식민잔재 청산활동위원회 운영방향 및 기능 등을 과업으로 용역을 진행 중이다. 

현재까지 잔존하는 식민잔재로는 군사시설 125개, 일본 연호가 사용된 비석 등 176개, 산업시설 등 2개, 멸실된 식민잔재는 112개로 조사됐다.

이에 대한 개선방안으로는 △아카이브 구축 △안내판 및 표석 설치 △지속적인 식민잔재 전수조사 △위원회 구성을 통한 청산활동 대상 심의‧선정 및 청산 △학술연구‧조사‧교육‧홍보 활동 △행정에 전담조직 신설 등을 단‧중‧장기 과업 등으로 제시됐다.

한편, 제주도 식민잔재 청산활동 수립 연구용역은 올해 6월부터 추진 중에 있다. 제주도는 이날 공청회에서 제시된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오는 12월 중에 추진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마무리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