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드림타워, 연이어 최고 매출 달성 경신
제주 드림타워, 연이어 최고 매출 달성 경신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3.08.03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직항노선 확대로 매출 수직 상승... 
7월 한 달 카지노 매출액만 6월보다 2배 오른 201억 원 
제주 드림타워.
▲ 제주 드림타워.

해외 직항노선 확대로 최대 수혜를 누리고 있는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가 7월 카지노와 호텔 양대 부문에서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롯데관광개발은 3일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내 외국인전용 카지노인 드림타워 카지노의 7월 순매출이 201억 1500만 원(총매출에서 에이전트 수수료 등을 뺀 금액)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카지노협회에 제출하는 총매출 기준으로는 233억 1000만 원이다.

카지노 순매출이 월간 기준으로 200억 원을 넘어선 것은 개장(2021년 6월) 이후 처음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2022년 7월) 32억 6100만 원과 비교해 6배 이상(516%) 폭증한 것은 물론 지난 6월(102억 9900만 원)과 대비해서도 두 배 가까이 급증(95.3%)한 수치다.

해외 직항노선이 재개되기 전에는 월평균 263억 원에 머물던 드롭액(카지노 고객이 칩으로 바꾼 금액)도 지난달 1037억원에서 1302억원으로 265억원 (25.5%) 늘어나면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카지노 이용객수 또한 전달(2만 2251명)보다 4754명 늘어난 2만 7005명을 기록했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이번에 카지노 이용객수의 증가세(21%)에 비해 매출 증가세(95%)가 4배 이상 앞선 것이 더욱 고무적인 현상"이라면서 "아시아지역 큰 손들의 방문이 상대적으로 크게 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이 관계자는 "카지노와 함께 드림타워 내 모든 호텔과 부대시설, 쇼핑몰까지 직접 소유 및 운영하고 있어 전체 컴프 비용(카지노 고객에게 제공하는 숙박료, 식음료비, 부대시설 이용료 등)을 따로 지불할 필요가 없어 호텔 내 카지노 사업장을 빌려 쓰고 있는 국내 대부분의 카지노보다 크게 유리하다"고 부연했다.

외국인 투숙객의 급증으로 호텔 부문에서도 신기록을 써 내려가고 있다.

지난 3월 1만 8293실에 그치던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내 그랜드 하얏트 제주의 판매 객실수는 3월말 상하이, 4월말 난징 등 중국 직항노선이 재개되면서 본격적인 상승 흐름을 타기 시작해 지난 5월 2만 7233실, 지난 6월 3만 3056실에 이어 지난달에는 3만 6103실로 최다 판매기록을 경신했다.

이에 따라 호텔 매출도 전달(112억 78000만 원)보다 12억 원 이상 늘어난 124억 3000만 원을 기록해 올들어 최고치를 보였다.

이러한 현상은 매출과 직결되는 해외 직항노선의 확대 효과가 갈수록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6월 중순까지 주 60회 정도에 머물던 해외 직항노선은 6월 말부터 중국 베이징, 상하이, 항저우, 닝보, 선양, 홍콩 등으로 신설 또는 확대된 데 이어 지난달 26일부터는 마카오 노선이 추가되는 등 주 100회 직항 체제에 들어가면서 지난달 역대급 실적 달성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실제로 지난 3월 32%에 그치던 외국인 투숙객 비율은 7월에는 61%로 큰 폭으로 늘어나면서 카지노는 물론 객실 판매와 식음(F&B), K패션 전용쇼핑몰인 한컬렉션까지 모든 부문에서 동반 고공 행진을 이끌고 있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8월부터는 주요 대도시들과 더 많은 직항노선이 예고돼 있고, 대형 크루즈선들도 입항하는 등 리오프닝 이후 외국인관광객의 제주 방문이 크게 늘어나고 있는 만큼 드림타워의 실적 랠리는 지금부터가 시작"이라고 말했다.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