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제주도정 예산안 511억 재조정
내년도 제주도정 예산안 511억 재조정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3.12.06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가 편성한 2024년도 예산안 7조 2104억 원에 대한 제주특별자치도의회의 심사 결과가 마무리되면서 6일 최종 의결됐다.

제주도의회는 이날 오후 2시에 제422회 제2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를 열어 내년도 예산안을 포함한 총 87개의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었으나,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제 때 처리하지 못하면서 2시간 미룬 오후 4시에 개의됐다.

예결위는 차수를 변경하면서까지 증·감액 규모를 놓고 진통을 겪었다. 당초 예결위는 459억 원을 감액했었으나 계수조정 과정에서 500억 원대로 불어났다. 이 과정에서 제주도정과 갈등을 빚었고, 도의원들끼리도 증액 예산 항목을 놓고 신경전을 벌어야 했다.

본회의가 2시간 지연되는 진통을 겪은 뒤에야 최종적으로 511억 1000만 원을 재조정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예결위는 일반회계에서 502억 원을, 특별회계에서 9억 1000만 원을 삭감한 뒤, 이를 다른 여러 사업에 증액했다.

이와 함께 계속사업비로 제주도정이 요청한 20개 사업 중 생활SOC 복합화 사업과 공동육아나눔터 사업만 불승인 처리하고, 나머지 18개 사업을 승인했다. 승인한 사업들 중 여러 논란을 겪었던 제주BTR구축 사업에 대해선 조건부로 승인처리했다.

예결위는 이날 오후 3시 30분에 회의를 재개해 이렇게 수정한 내년도 예산안에 대해 집행부가 동의하는지를 물었고, 허문정 기획조정실장이 "동의한다"고 답함에 따라 곧바로 의결했다.

이에 제주도의회는 이날 오후 4시에 제422회 정례회 본회의를 열어 내년도 예산안을 상정해 처리했다.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