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도 오늘부터 읍면동까지 대대적 조직진단
제주특별도 오늘부터 읍면동까지 대대적 조직진단
  • 강삼기자
  • 승인 2007.06.01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까지 4개월 걸쳐 도본청부터 대민업무 전환, 김지사 '보건소등 주민생활 직결 부서 내년부터 행정시 이관'검토
제주특별자치도가 오늘부터 도 본청은 물론 행정시 읍면동까지 조직진단에 들어 갔다.

6월1일 부터 10월30일까지 4개월여에 걸쳐하게 될 조직진단은 조직 구성과 인원의 적정성, 민원업무의 효율성, 대민업무의 활성화, 사무의 일관성과 배분성을 두고 대대적인 규모가 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따라서 내년부터는 주민생활과 밀접한 대민 기관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보건소등은 다시 행정시로 이관 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1일 김태환지사도 이같은 대민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보건소등은 행정시로의 이관을 검토할 것을 주문했다.

이날 김지사는 월례회의 훈시를 통해 '특별자치도 출범 1주년을 맞이하면서 조직진단을 할 때에는 보건소등 주민생활과 밀접한 부서들을 행정시로 배치, 주민서비스에 종합적으로 시너지가 창출 될 수 있도록 검토해 나가기 바란다'고 말해 이의 구체화가 이루어 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날 김지사는 또 '크고 작은 민원들이 폭주하고 있다'고 지적, 민원부서등 대민부서가 대폭 개편 될 것으로 특별도 행정이 대민업무 위주로 전환 될 것임을 시사하고 있다.

김지사는 행정시와 도본청 부서마다 '브랜드'사업이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으나 지역브랜드로 키워나가는데 통합적인 추진과 지도가 모자라다고 지적하고 이를 위해 친환경농축산국장은 다품종 소량생산이라는 기본틀을 세우고 읍면별로 특정품목이 육성되도록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전문가 집단의 머리를 빌려서라고 이를 추진하라고 지시한 김지사는 청정환경국은 읍면 중산간 마을에 하수도가 있는지를 면밀히 분석, 하수가 숨골등으로 흘러 들어가지 않도록 하수관거 매설을 우선으로 서둘러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