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부자 중심 대한민국 거부해야"
손학규 "부자 중심 대한민국 거부해야"
  • 뉴스제주
  • 승인 2011.08.31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손학규 대표는 31일 "이제 '부자 중심 대한민국'을 거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라디오연설을 통해 "(서울시) 주민투표의 결과는 서울 시민들이 차별사회를 거부하고 함께 잘사는 복지사회를 선택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은 투표 결과에 나타난 국민의 명령을 받들어 부자중심의 사회, 토건중심의 경제를 서민중심, 사람중심의 사회로 바꾸겠다"며 "10월26일 서울시장 선거에서 다른 야당과의 신뢰를 바탕으로 민주진보진영의 통합후보를 내 복지사회로 가는 길을 힘차게 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이제 우리 사회는 차별을 줄여나가는 보편적 복지사회를 꿈꿀 때가 됐다"며 "보편적 복지혜택은 경쟁보다는 배려가 우선되어야 하는 보육·교육·의료 등 삶의 기본적인 분야를 중심으로 만들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실제 많은 서유럽 국가들이 큰 불안 없이 편안하게 아이들 낳고 양육하고 아파도 다른 가족에게 큰 피해 주지 않으며, 대학까지 무상으로 교육받는 복지국가를 이루며 살고 있다"며 "보편적 복지는 저소득층의 구매력을 높여 경제의 선순환에 도움이 되고 착한 성장의 기초를 제공해 준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이명박 정부의 부자감세는 정말 재앙과 같은 정책"이라며 "중산층은 무너지고 빈곤층은 날로 늘어만 가는데 부자들의 세금만 깎아주겠다는 것이고, 이로 인해 이명박 정부 5년간 90조원의 세금이 덜 걷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껏 부자에게 걷지 않은 세금, 엉뚱한 방향에 잘못 쓰인 세금을 이제부터 제대로만 써도 매년 33조의 돈을 복지국가 준비를 위해 쓸 수 있다"며 "이 액수면 민주진보 정부 5년 동안 복지국가의 기초를 닦는데 필요한 예산으로 충분하다"고 밝혔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