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정, 신세계면세점 사업철회 유도해야"
"제주도정, 신세계면세점 사업철회 유도해야"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1.22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참여환경연대 "반경 400m 내에 면세점 3개? 교통지옥 될 것"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신세계 그룹의 제주지역 면세점 진출 시도를 두고 시민사회단체에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사)제주참여환경연대(공동대표 이정훈, 최현, 홍영철)는 22일 논평을 내고 신세계면세점까지 노형에 들어서면 반경 400m 안에 면세점이 3곳이나 된다며 제주특별자치도가 이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지난 17일에 신세계면세점 진출에 대한 교통영향평가 심의위원회가 다시 열리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면서 "도민들이 가장 우려하는 건, 교통문제"라고 지적했다.

연대는 "현재도 연북로와 신광로, 노연로 일대가 교통체증이 극심한 상황이다. 드림타워가 곧 준공되면 더 북새통이 될 텐데 여기에 면세점이 또 들어서면 그 고통이 고스란히 도민들에게 전가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연대는 "제주도정에선 정해진 절차에 따라 심의를 진행한다고는 하지만 도민들이 겪는 고통을 감안한다면 사업자를 적극 설득해 사업 철회를 유도함이 마땅하다"고 당부했다.

연대는 "허나 이대로라면 사업자와 제주도민 사이에서 공정한 심판자인양 행세하는 제주도지사가 사업자의 편이라고 생각이 들 수밖에 없다"며 "사업자는 도심 외곽에 주차장을 임대하고 주차장에서 면세점까지 셔틀을 운행하겠다고 했다. 심지어 도시계획도로 확장 비용까지 부담하겠다고 나서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대는 "그렇다해도 실질적인 교통체증의 해소책이 되기엔 어림도 없다"며 "대형 크루즈가 입항하면 100여 대의 대형버스가 움직일테고, 이를 주차장에 주차한 뒤 미니버스로 면세점까지 운행하겠다는 사업자의 계획은 터무니없다"고 일축했다.

연대는 "지금 제주의 현실을 보면 과잉관광으로 인한 피해를 고스란히 도민들이 부담하고 있고, 그 도민의 고통으로 탄생한 관광수익은 몇몇 대기업들의 주머니로만 빨려 들어가는 형국"이라고 성토했다.

이에 연대는 "도민 삶의 질을 추락시킬 게 뻔한 신세계면세점의 진출을 반대한다"면서 "제주도정은 이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히고, 이익 극대화에만 혈안이 된 사업자는 사업계획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