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 "제2공항 추진, 공항확장도 고려해야"
김효 "제2공항 추진, 공항확장도 고려해야"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2.19 15:15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효 예비후보. ©Newsjeju
▲ 김효 예비후보. ©Newsjeju

4.15총선 제주시을 선거구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김효 예비후보가 "제주 제2공항에 대해선 찬성하고 있으나 현재의 제주공항을 확장하는 대안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효 예비후보는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제2공항 건설이 확정되면 혼잡에 따른 관광객 편의와 항공기 이착륙에 대한 안전성 문제 해결,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타격에서 대규모 토목공사로 인한 건설경기 회복 등을 바라볼 수 있다는 점에서 환영한다"고 말했다.

다만 김 예비후보는 "실상은 제주 제2공항 추진이 어려운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부산 신공항의 경우 10년 만에 공항 건설은 백지화됐고, 현재의 김해국제공항 확장으로 결론이 났음을 기억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또한 "전북 김제공항의 경우에도 1998년 타당성 조사용역을 마치고 2007년 완공을 목표로 부지매입까지 끝났지만 도중에 공항건설이 백지화 되면서 그 주변 군산공항 확장으로 결론이 났다. 정부에서 매입한 김제공항 부지는 공사 중단 후 10년 넘게 별다른 활용 방안이나 대책 없이 방치돼 주민들에게 피해를 입혔다"고 지적했다.

특히 "관광분야 연구자로서 제주 제2공항을 과거의 유사한 공항건설사례에 비춰 볼 때 우리의 추진 환경이 더욱 어려운 상태이며 지역주민 간 찬반 갈등이 첨예하게 계속되고 있는 상황 및 현재 제주의 정치력이 약한 점에서 제2공항 건설추진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라고 보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따라서 도민의 역량을 최대한 결집할 수 있는 방향으로 추진하는 것이 공항건설의 가능성을 높이는 길이다. 현 공항의 확장 등 현실적 대안을 강구해야만 그나마 중앙정부로부터 우리가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고 둘로 나뉜 도민의 분열을 속히 봉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선거만이 2020-02-20 02:55:31 IP 211.36.130.95
제주 이 좁은 곳에서도 파벌이 있다. 제주 서부 민주당 도의원들이 중국인 노름판 개발할때 지역 경제 살린다고 찬성하였다. 제주시내 대형 중국 쇼핑 복합 노름판도 제주시 민주당 도의원이 찬성하였다.

그런데, 동부에 공항 만들면, 제주시 상권 죽고 서부 땅값 떨어진다고 하니, 제주시와 서부 도의원들이 제2공항 건설이 환경 파괴 한다고 하네. 참나. 제주시와 서부 도의원들이 얼마나 위선적인지..웃기는 놈들이다.

그런데, 왜 중국인 노름판 유치를 한다고 한라산 산허리를 잘라 먹었냐?

이주민 2020-02-19 21:49:20 IP 39.117.93.224
이제와서 확장을 주장하는 건~~~
제주시와 서귀포
제주도민 간에 공항 쟁탈전이네.
환경 파괴로 반대하는 줄 알았는데
이제보니 그게 아니네.
확장하면 누가 좋지??
변화를 싫어하는 일부 기득권들이네.
그건 제주 균형 발전의 발목을 잡는 일이야
진정 제주도의 미래를 생각한다면
원래 결정대로 밀고 나가라!!!
2공항 건설 추진하라.

제주이주민 2020-02-19 15:58:06 IP 223.39.156.153
의공항편입이쉽겠는가
그또한또다른갈등의시작인것은 삼척동자도뻔히알일이다
제발 제주의발전을위하는길이 무엇인지알고 나왔으면 한다

제주이주민 2020-02-19 15:47:11 IP 223.39.155.62
지금도교통지옥제주시에공항확장하면그주변혼잡은더욱심해지고 소음공해에시달고있는주변지역또한더욱고통스러운데 해결이랍시고하는말이 가관이다
확장하려면 바다매립과주변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