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직격탄 맞은 제주경제...뒤늦은 제주행정 ‘도마 위’
메르스 직격탄 맞은 제주경제...뒤늦은 제주행정 ‘도마 위’
  • 돌하루방
  • 승인 2015.06.21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하루방의 쓴소리 / 단소리]

▲ ⓒ뉴스제주
메르스가 대한민국 전체를 공포로 휘감는 상황 속에서 청정지역으로 남아있던 제주가 최근 확진으로 판정받은 환자가 잠복기간동안 제주를 다녀가면서 제주사회가 발칵 뒤집혔다.

안 그래도 ‘메르스 사태’로 영향이 이어지고 있는 와중에 이번 확진으로 판정된 환자(제주 방문시 잠복기간으로 추정)의 제주 경유 내역이 언론에 보도된 이후 여타 다른 산업으로 피해가 이어지는 등 걷잡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르고 있다

이런 상황속에 도내 관광업체들과 지역 상인들이 현재 상황에 적극 대응하지 못하고 ‘탁상공론(卓上空論)’으로, 즉 현실과 동떨어진 ‘뒷북 행정’이라며 제주행정에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현재 관광시장 활성화의 중추적 역할을 했던 중국인 관광객들의 예약 취소율이 중소형에 국한되었던 상황 속에 점차 대형호텔과 리조트로 이어지면서 일부 업체에서는 영업중단 및 직원들을 상대로 ‘강제휴가’ 등 생존을 위한 몸부림으로 하루하루를 버티는 형국이다.

또한, 국내 개별 관광객들이 주로 찾는 렌트카 업체도 지난해보다 최소 20%에서 최대 50% 이상 가동률이 떨어지고 있으며, 업체 측은 앞으로 이런 상황은 더욱 심각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항상 북적 북적할 정도로 손님들로 가득 찼던 제주 대형할인매장은 ‘메르스 사태'로 인해 지난해와 비교해 30% 이상 매출이 급감할 정도로 차가운 겨울을 맞고 있다.

특히, 이러한 여파는 생존을 위한 공격적이면서 차별화된 마케팅전략으로 다소 살아나려는 골목상권이 직격탄을 맞았다.

일부에서는 ‘메르스 사태’의 제주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작년 세월호 사태보다 더욱 심각하다고 전하고 있을 정도다.

이렇듯 제주경제에 피해 상황으로 인한 파장이 이어지고 있지만, 제주도 행정은 특별자치도라는 주체적 태도가 아닌 정부의 방침에 따라 꼭두각시 마냥 눈치를 보는 모습을 보이면서 도민들로부터 비난을 받고 있다.

또한, ‘메르스 사태’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면서 이에 대한 대응방안 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도민사회에서 일었지만, 제주행정은 메르스 사태가 진정되길 하염없이 기다리는 무능력 행정의 전형을 그대로 답습하는 모습을 보여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결국, 이러한 철밥통 자세로 인해 사전에 대응 매뉴얼 없이 ‘메르스 사태’라는 직격탄을 맞으면서 제주경제가 휘청거리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도민들의 사태 대응 요구의 목소리가 점차 커지자 제주도는 마지못해 메르스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포함한 관련 업체 지원 지원이라는 ‘사후약방문(死後藥方文)’정책을 내놓았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지난 15일 오전 제주도청 삼다홀에서 열린 '메르스 대응 및 경제위기극복 회의'에서 “현재 유통업이나 관광 관련 업체들의 매출액이 평소보다 조금 줄어든 수준으로 타나는 곳도 있지만 취소와 함께 예약돼야 하는 부분들은 거의 90% 가까이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며 “메르스 국면 이후 관광마케팅을 통한 노력 여하에 따라 회복의 속도와 강도가 달라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원 지사는 “공직자들이 작금의 상황을 비상 체제임을 정확히 인식하고, 이번 위기를 기회로 삼아 제주경제 구조 개선을 통한 경쟁력 강화와 미래 성장 동력 확보 발판으로 삼을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며 재차 당부하기도 했다.

늦게나마 원 지사의 특명에 따라 업계의 애로사항을 듣고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한 활발한 움직임이 보이고 있어 다행이다.

‘메르스 사태’로 인해 침체일로를 걷고 있는 제주도 경제를 지원한다고 나선 제주도 행정은 사무실에서의 수동적 모습을 벗어나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능동적 자세를 보여야 할 것이다.

정부의 방침에 무조건 믿거나 혹은 타 지역의 ‘메르스 여파’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모습에서 벗어나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낼 수 있는 장기적 대책 마련에 도민들과 행정은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공격적 대응책 찾기에 적극 나서야 한다.

철저히 준비된 대응방안으로 위기의 ‘메르스 사태’를 기회의 도약으로 만들어 청정 지역인 제주의 브랜드 창출에 힘써 나가야 할 것이다.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