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9명의 양 행정시장 후보, 원 지사의 선택은?
총 9명의 양 행정시장 후보, 원 지사의 선택은?
  • 양지훈 기자
  • 승인 2016.05.27 18:2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장 5명, 서귀포시장 4명 응모...‘자천타천’인사들, 제주도 일절 함구

▲ ⓒ뉴스제주
민선 6기 원 도정 하반기 원 지사의 정치적 파트너인 제주시와 서귀포시 행정시장 공모에 총 9명이 응모한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원 지사 취임 2주년을 앞두고 개방형 직위인 제주시장과 서귀포시장 직위에 대해 23일부터 27일까지 전국단위 공개모집에 제주시장에 5명, 서귀포시장에 4명이 응모했다고 밝혔다.

이번 응모자 9명에 대해 공직사회 내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9명 모두 도내 인사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이들의 직업군은 몰론 이름이나 나이조차 철저히 함구하고 있는 형국이다.

양 행정시장 공모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제주정가에서는 전직 혹은 현직 고위 공직자를 비롯해 사업가, 언론인, 법조계 인사 등 10여명의 이름들이 중점적으로 거론됐다.

그러나 원 지사는 막판까지 시 운영, 특히 제주시를 맡을 적임자를 못 구해서 공모기간 연장까지 신중히 검토했다는 소문이 이어진 것도 사실이다.

공직사회 내 일각에서는 현직 고위 공직자가 행정시장 공모를 원했지만, 원 지사가 반려했다는 소문과 함께 모 고위 공직자 출신은 공모에 나서기 위해 준비했지만 원 지사가 차후(?)를 위해 막판까지 설득을 했다는 '카더라 통신‘도 퍼지기도 했다.

특히, 유력하게 거론된 전. 현직 고위 공직자들은 언론과의 접촉에서 대부분 자신들의 이름이 거론되는 사실에 대해 적극 해명하는 모습을 보여, ‘공직자 배제원칙’방침이 소문이 아닌 사실일 거라는 이야기가 퍼져 일부 언론에서 사실여부 파악에 나서기도 했다.

그러나 공직사회는 물론 제주정가에서는 하반기 원 도정의 안정적 기반 속에서 공직쇄신을 단행하기 위해 공직자 출신을 적어도 한곳에서 발탁될 것이라는 이야기가 중론이다.

한편, 2018년 6월까지 2년 임기의 이번 행정시장 공모는 원서접수가 끝나면 선발시험위원회의 심사를 통해 제주시, 서귀포시별로 최대 3배수의 임용후보자를 선정해 도지사에게 추천된다.
도지사는 이렇게 추려진 후보자 중 행정시장 적임자를 내정한 후, 도의회 인사 청문을 요청하게 된다.
이에 도의회는 인사 청문을 걸쳐 인사청문결과보고서를 채택하게 된 이후 도지사는 최종 임명하게 된다.
단, 인사청문은 관련법령에 명시된 사안이 아닌 원 지사가 도의회와 협력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본회의 동의절차는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미친개구리 2016-05-28 22:00:56 IP 220.125
요즘 발표되는행정을 살펴보면 극단적이리만치 즉흥적이다. 예를들면 하수관로를 연결하지못하면 주택의건축을 불허하겠다. 고했는데 하수관로는 개인이할수있는게아니고, 관에서구축망을 설계하여 기반시설을 먼저만들어놓고,요구해야 순서일텐데도 무조건 건축주에게 관로연결을 요구하는 아주몰상식하고비정상적인 행정의행태를보이고있다.물론단적인예 에 불과하지만,이렇듯행정이 체계적이지 못하고,즉흥적으로 갈팡질팡하니, 항간에 소문이 도정의행로는 어디로튈지모르는 미친개구리같다는 웃지못할우스개소리가 인구에회자된다. 모든제주도민이 아니 대한국민이 생각하고 지켜볼일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