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재호 의원, 보이스피싱 예방 조례 개정안 발의
송재호 의원, 보이스피싱 예방 조례 개정안 발의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9.18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이스피싱 방지 대책협의회 설치에도 불구하고 부처 간 정보 공유 부족 지적
송재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갑)
송재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갑)

송재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갑)이 보이스피싱 등 금융사기 예방을 위해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 방지 및 피해금 환급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18일 발의했다.

이번 조례 개정안은 정부부처 간 정보 공유를 의무화하고 금융회사 등에 피해의심거래계좌 확인을 의무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송재호 의원은 "현행법 상 전기통신금융사기 방지대책협의회가 설치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보이스피싱에 대한 유관기관의 협조체계가 미흡해 정보공유가 되지 않는 등 피해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송 의원은 "금융회사가 피해의심 거래 계좌를 확인할 경우, 거래 중지 등 임시조치를 취하도록 하고 있을 뿐 사전 점검을 통해 피해의심 거래 계좌를 사전에 발견하는 등 선제적 조치를 취할 의무를 부과하고 있지 않다"고도 진단했다.

이에 송 의원은 "최근 대출이 증가하면서 비대면 금융 상담 등을 사칭해 일반 서민에 피해를 입히는 통신사기 건수도 증가하고 있어 정부 및 금융회사의 적극적인 예방 조치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이와 함께 송 의원은 간편송금서비스를 이용한 금융사기도 발생함에 따라 이를 예방하기 위한 책임과 의무를 부과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송 의원은 "금융사기에 대한 정부 부처의 협력을 의무화하고, 피해의심 거래 계좌에 대한 사전점검을 의무화함으로써 금융사기 방지 의무를 강화하고자 발의하게 됐다"며 "일반 서민들을 보호할 의무가 있는 금융회사와 정부가 더 많은 의무와 책임감을 갖고 보이스피싱 척결에 적극 나서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개정안은 송재호 의원이 대표 발의하고 김민석, 김용민, 맹성규, 박성준, 송옥주, 양정숙, 윤미향, 이상직, 이성만, 이용빈, 최기상, 황운하 의원이 공동 발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