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세계유산축전에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 최종 선정
2021 세계유산축전에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 최종 선정
  • 박가영 기자
  • 승인 2020.09.29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 21억 원 지원
코로나19 속에서도 빛난 세계유산축전, 내년 가치 확산 기대!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본부장 김대근)는 문화재청의 2021 세계유산축전 공모사업에 제주특별자치도의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이 최종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올해에 이어 두 번째로 제주에서 개최 예정인 『2021 세계유산축전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에는 국비 21억 원이 지원된다.

문화재청에서 1차 서류 심사와 2차 발표심사를 거쳐 연속유산에 경북안동시(도산서원, 병산서원, 봉정사, 하회마을)와 충남‧전북(백제역사유적지구) 등 3개 지역, 단일유산으로 수원화성 1개 지역등 총 4개 지역이 선정됐다.

이에 도는 2020 세계유산축전이 코로나19 등으로 제한된 인원과 여건 속에서도 대한민국 유일의 세계자연유산 지역에서의 처음 시도되는 프로그램들에 대한 국민들의 큰 관심과  참가자들의 좋은 평가를 바탕으로 2021 세계유산축전을 보다 발전적인 축제로 만들어 갈 방침이다.

또한, 2021 세계유산축전도 코로나 방역 선진 시스템 적용, 사전 예약제 운영, 비대면 온라인 콘텐츠 확대 등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진행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 포스트 코로나 이후 문화‧예술‧관광 행사의 모범 사례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김대근 세계유산본부장은 “2021 축전은 세계자연유산마을 주민들이 주축이 돼 자생력을 확보하고 세계자연유산 가치를 확산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