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자 드론수색팀, 오는 12월부터 운영키로
실종자 드론수색팀, 오는 12월부터 운영키로
  • 박가영 기자
  • 승인 2020.11.19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드론 동호회' 활용

실종자 수색을 위한 드론수색팀이 운영된다.

제주시에서는 공무원으로 구성된 직장동호회인 「드론 동호회」를 활용해 실종자 수색을 위한 전문 수색팀을 오는 12월부터 운영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실종자 수색을 위한 드론수색팀의 운영 배경에는 주거지역의 밀집화, 고령인구의 증가로 인해 사회적 재난 위험이 높아지는 가운데 실종자 유형도 아동실종, 가출, 치매, 산행, 낚시, 해수욕장 등 다양한 상황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경찰․소방은 물론, 행정에서도 빠르게 투입하고 수색할 수 있는 장비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드론수색팀은 조종사와 부조종사 2인 1조로 편성돼 있으며 드론이 수색할 수 있는 범위는 1회 비행 시 반경 1km 정도이다.

조종사는 초경량비행장치조종자 자격증을 보유한 사람으로서 기체의 조작을, 부조종사는 상황전파, 응급상황 대처를 담당한다.

한편, 제주시청 드론동호회는 적외선센서, GPS 등을 장착한 수색용 드론장비를 보유하고 있다.

제주시청 드론동호회에서는 향후 수색상황 발생시 소방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하에 수색활동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