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비자림로 공사 재개는 어불성설"
"원희룡 지사 비자림로 공사 재개는 어불성설"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1.04.27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가 제주시 구좌읍 비자림로 공사를 위한 삼나무 벌채 작업을 진행했다
제주도가 제주시 구좌읍 비자림로 공사를 위한 삼나무 벌채 작업을 진행했다

시민단체가 원희룡 제주지사의 비자림로 확장공사 재개 발언을 두고 "비논리적인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청정제주 송악선언' 발표를 통해 난개발에 마침표를 찍겠다던 원희룡 지사가 도리어 난개발을 부추기고 있다는 것이다. 

앞서 원희룡 지사는 지난해 10월 '청정제주 송악선언'을 통해 "제주 생태계를 훼손하지 않는 것은 개발 사업의 기본 전제"라며 "비자림로 확장은 법정보호종 보호와 환경저감 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원 지사는 최근 열린 제주도의회 도정질의에서 비자림로 공사 재개 질문에 대해 "올해 10월까지 보완 계획이 마저 수립·시행되면 공사가 재개될 것"이라고 언급한 것. 

이에 대해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들은 27일 입장문을 내고 "도로 공사와 법정보호종 보호는 양립할 수 없는 일"이라며 "생태계를 훼손하지 않으면서 4차선 공사를 강행하겠다는 원 지사의 발언 자체가 비논리적인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체서식지의 성공 사례가 없음이 이미 밝혀진 마당에 비자림로에 서식하는 동물들을 포획해 이주시키겠다는 것은 실현불가능한 일을 억지로 추진하겠다는 제주도정의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특히 "원 지사는 도정 질의 답변에서 '환경을 중시하는 의견과 조화될 수 있도록 인내심을 갖고 원만하게 조정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지만 참석 토론회를 제안하며 두 차례에 걸쳐 보낸 공문에 지금껏 답변을 보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과연 제주도정이 환경을 중시하는 의견과 조화를 이루는 해결책을 원하는지 진의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면서 "제주도정은 사리에 맞지 않는 4차선 비자림로 확장 공사 계획을 철회하고 시민들과 함께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