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내년 3월까지 미세먼지 발생사업장 집중 점검
제주시, 내년 3월까지 미세먼지 발생사업장 집중 점검
  • 박가영 기자
  • 승인 2022.11.24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전국 시행

제주시는 고농도 미세먼지 집중 발생 시기인 12월부터 다음해 3월까지 ‘제4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시행 기간 동안 사업장 및 수송 등 미세먼지 발생원별로 집중 점검을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미세먼지 발생 주요 분야별 점검대상과 점검항목은 산업분야로는 비산먼지 발생사업장(대형 건설공사장 61개소, 레미콘공장 및 폐기물처리업체 등 94개소)에 대해 안내문을 발송해 자율점검을 사전 유도하고, ▲방진막 설치 ▲살수시설 운영 등에 대해 점검한다.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에 대해서는 ▲불법연료 사용여부 ▲방지시설 정상가동 여부 등 전반적인 운영상태를 점검한다. 

특히, 공업지역과 농공단지 등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 밀집지역에는 첨단감시장비(드론, 이동측정차량, 열화상카메라)와 민간감시단을 활용해 순찰을 강화한다.

수송분야로는 운행차 배출가스에 대해 비디오카메라, 매연측정기, 배출가스 측정 장비를 활용해 배출가스 점검 및 자동차 공회전 단속을 실시하며,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 제한에 대한 홍보도 병행한다.

생활분야로는 어린이집, 의료기관, 노인요양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실내공기질 점검을 통해 민감계층의 생활환경 조건도 체크한다.

제주시 관계자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사업장은 물론 시민들도 적극 동참해 주길 바란다”며 “고농도 미세먼지 대응요령을 사전에 확인해 건강에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