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야6당 "정치권에서 적극적인 모습 보여야"
제주 야6당 "정치권에서 적극적인 모습 보여야"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3.05.31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학 의장에게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막기 위한 공동요구안 전달
▲ 제주 야6당이 31일 김경학 제주도의회 의장을 만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 저지를 위한 공동요구안을 전달했다. ©Newsjeju
▲ 제주 야6당이 31일 김경학 제주도의회 의장을 만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 저지를 위한 공동요구안을 전달했다. ©Newsjeju

제주 야6당이 31일 오후 4시 제주특별자치도의회를 방문해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를 막기 위한 공동요구안을 김경학 의장에게 전달했다.

제주 야6당은 더불어민주당과 노동당, 민생당, 정의당, 진보당의 제주도당과 제주녹색당으로 구성돼 있다.

이들은 핵 오염수 방류를 막아내기 위해선 제주도의회가 제주도정과는 별도로 움직여야 한다면서 4가지 사항을 요구했다.

우선 일본 정부 측에 핵 오염수 방류 결정을 철회하라는 특별 건의문을 다시 채택하고, 의회 내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 저지 특별위원회'를 설치해 국회와 중앙정부, 일본 등을 상대로 독자적인 활동에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제주도정과 연계해 공동 추진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민관 범도민대책기구 구성 시 의회도 참여해 공동 대응에 나설 것 등을 당부했다.

이에 대해 김경학 의장은 "지난 5월 전국 시도의장협의회에서 핵 오염수 방류 저지를 위한 결의안을 채택하려고 했으나, 시찰단의 일본 방문 문제로 무산이 됐는데 이에 대해선 6월 중에 다시 협의회가 열릴 때 결의안 채택을 강력히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진보당 제주도당의 김명호 위원장 직무대행은 "도민들도 이미 문제의식은 갖고 있다. 도민들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낼 구심이 없다는 게 가장 큰 문제"라며 "정치권에서 결의안을 100번 채택한다해도 일본의 막무가내식 외교에 제동을 걸 순 없는 게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명호 대행은 "민심을 제대로 모아서 중앙정부를 움직이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할까를 논의해야 하는데 여전히 탁상공론만 하고 있는게 아니냐는 문제의식이 있는 것"이라며 "도지사직, 의원직을 걸고서라도 삭발을 하든 단식을 하든 총궐기로 나서자라고 얘기하는 정치인들이 필요한 때"라고 주장했다.

김경학 의장은 "무슨 말을 하려는지 이해한다. 기대에 미치지 못할 수도 있겠지만 의회는 의회의 방식대로 일들을 해 나가는 것"이라며 "의원들의 의견을 모아 현실적인 방안으로 어떤 것들이 가능할지를 논의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제주녹색당의 부순정 공동운영위원장은 "늦었지만 특별 건의문이라도 채택해 주길 바란다"며 "제주도정과 협의해 범도민 대책기구를 하루빨리 구성해서 도민들과 함께 대응해 나가야 하는 시점에 정치권에서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는 모습이 비춰지면 방류 책임의 화살을 맞아야 할 수도 있지 않겠느냐"면서 공동요구안을 제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