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병수 "학교 비정규직 처우 개선, 교육공무직법 제정"
고병수 "학교 비정규직 처우 개선, 교육공무직법 제정"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0.04.03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갑 선거구 정의당 고병수 후보
▲  ©Newsjeju

국회의원선거 제주시 갑 지역구에 나서는 고병수 후보(정의당)가 "학교 비정규직 처우 개선 교공무직법을 제정하겠다"고 약속했다.

3일 고병수 후보는 '제72주년 4·3추념식' 참석 차 제주를 찾은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도내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코로나19로 방학 중 비근무 학교비정규직노동자들이 출근을 하지 못해 1, 2월은 무급, 3월도 중순까지 무급으로 생계의 어려움을 겪었으나, 현재는 노동조합의 요구를 교육당국이 수용해 개학 전까지 정상 출근하는 것으로 정리됐다"고 설명했다. 

고병수 후보는 "방학 중에 보릿고개를 겪는 학교비정규직노동자 생계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 방학 중 비근무 학교비정규직을 상시직으로 바꾸거나, 방학 중 생계대책을 교육당국이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더 나아가 교육공무직, 학교비정규직도 당당한 교육의 주체로 인정받아야 한다. 이를 위해 교육공무직법을 제정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심상정 대표는 "우리 사회 어느 곳보다도 아이들을 가르치는 학교가 가장 민주적이고 평등해야 한다. 노동존중 평등학교가 실현될 때 노동존중 평등사회가 가능하다"며, "정의당이 교육공무직 법제화에 앞장서겠다. 또 비정규직이라도 정규직 임금의 80% 이상 보장하는 공정임금제 실현을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고병수 후보는 "정의당은 실제로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위해 노력하고 있고, 제주에서는 조리실무사 근무시간을 7시간에서 8시간으로 바꾸는데 기여했다"며 "거대보수정당 체제에 균열내고 정의당이 이번 총선에서 승리한다면 교육공무직 법제화, 공정임금제 실현, 학교를 안전하고 건강한 일터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