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국회의원 3인 "남부탐색구조부대 막겠다"
제주 국회의원 3인 "남부탐색구조부대 막겠다"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7.03.13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강창일, 오영훈, 위성곤 국회의원. ⓒ뉴스제주

제주지역 국회의원 3인은 남부탐색구조부대의 제주설치와 관련해 국회 차원의 모든 방법을 동원해 이를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현재 2025년 완료를 목표로 남부탐색구조부대를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2018년에는 부지 위치 및 규모 등을 구체화하기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공군 측은 제주 제2공항 등을 부지 후보지로 언급하며 제2공항과 남부탐색구조부대의 연계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더욱이 지난 9일 제주를 방문한 공군참모총장은 이러한 추진계획을 재확인하며 사업 강행의지를 본격적으로 드러냈다. 이는 제주도가 제2공항과 남부탐색구조부대 연계추진 불가 입장을 밝힌 지 하루 만에 나온 대응이라 더욱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대해 강창일·오영훈·위성곤 국회의원은 13일 성명서를 내고 "정부에게 갈등만을 격화시킬 남부탐색구조부대 추진을 즉각 중단하고, 이와 반대로 갈등해결과 신뢰회복을 위한 구상권 철회 및 알뜨르 양여 등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그동안 국방부는 약속파기와 말 바꾸기로 스스로 정부정책의 신뢰성을 추락시키고 갈등을 격화시켜왔다"며 "제주해군기지 준공을 계기로 지역사회와 상생·화합하겠다던 정부의 약속과 달리 국방부는 강정주민 등에게 구상권을 청구해 오히려 갈등을 증폭시켰다"고 꼬집었다. 

특히 "줌월트 배치에 대한 논란과 관련해서도 민군복합형관광미항의 미군기지화 가능성은 전혀 없다던 공언과 달리 국방부는 이제와 미군의 공식요청이 오면 검토하겠다며 말 뒤집기를 시도하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국방부는 지난 2015년 제2공항은 순수 민간공항으로 건설하겠다던 국토교통부의 약속마저 파기 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역시 국방부가 제2공항의 남부탐색구조부대 연계추진을 요청해 올 경우에 대한 명확한 불가입장을 밝히지 않는 애매모호한 태도로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알뜨르비행장을 제주도가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던 국방부의 약속은 8년째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남부탐색구조부대는 전투부대가 아니라는 정부의 주장은 신뢰를 잃었고 군사기지화 논란은 끊임없이 이어질 것이며 제주는 갈등의 섬으로 전락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남부탐색구조부대 추진을 즉각 중단할 것을 정부에 다시 한 번 요구한다. 만약 이러한 요구를 무시한다면 국회 차원의 모든 방법을 동원해 이를 저지해 나가겠다"며 "아울러 강정주민에 대한 구상권 철회, 알뜨르비행장 양여 등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