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풀기 마친 코로나특위, 활동계획서 채택
몸 풀기 마친 코로나특위, 활동계획서 채택
  • 박길홍 기자
  • 승인 2020.08.25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포스트코로나대응특별위원회(위원장 강성민)는 25일 오후 2시 제2차 회의를 열고 활동계획서를 채택했다고 밝혔다.

포스트코로나대응특별위원회는 이날 활동계획서를 통해 오는 2021년 7월 27일까지 1년간의 중점을 두고 활동할 사항을 정했다.

활동계획은 크게 조례 제·개정 등 제도개선, 각종 현안사항에 대한 정책 대응, 정책토론 등을 통한 정책 발굴, 업무보고 등을 통한 도정 견인 등 4개 분야이다.

강성민 위원장은 "오늘도 제주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명이나 발생하는 등 재확신 추세가 심상치 않다"며 "코로나 재확산은 도민의 건강 뿐만 아니라 민생경제까지도 직접적으로 악영향을 미친다. 방역이 최우선시 될 수 있도록 의정활동의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강 위원장은 "향후 비대면경제, 코로나블루, 소상공인, 민생경제 등 코로나19가 남긴 숙제들을 차분히 차곡차곡 준비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코로나특위는 강성민 위원장을 필두로 고은실 부위원장, 박호형 위원, 송영훈 위원, 양병우 위원, 오대익 위원, 한영진 위원이 참여해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