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전국 최초 드론 활용 초지관리 실태조사 추진
서귀포시, 전국 최초 드론 활용 초지관리 실태조사 추진
  • 박가영 기자
  • 승인 2022.10.13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촬영 데이터 분석을 통한 초지관리의 체계적 시스템 마련

서귀포시(시장 이종우)는 전국 최초로 드론을 활용한 초지관리 실태조사를 오는 10월 말까지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초지관리의 기초자료로 활용되는 이번 조사는 개량목초지, 사료작물 재배지, 축사 등 부대시설과 미이용·불법전용 초지 등 현재 초지 이용실태를 확인한다.

특히 이번 실태조사는 전국 최초로 서귀포시 전 초지를 95개 기준점으로 나눠 드론을 활용한 정사영상을 촬영하고 분석하는 방법으로 진행한다.

서귀포시 초지 면적은 6970ha로 전국 3만 2388ha의 21.5%, 도내 1만 5637ha의 44.6%를 차지하는 만큼 전 초지 현장 확인 시 많은 시간이 소요되고, 대규모 초지의 세부 위치 파악, 산림화 및 진입로 부재로 현장 접근이 제한되는 등 초지 현장 조사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드론 촬영을 병행해 초지실태 조사기간을 단축하고, 전체 영상자료 확보를 통해 자료의 객관화, 부분별 이용실태 확인 등 조사의 정확도를 높일 계획이다. 

또한 초지 영상을 확인해 농작물 재배, 야적장 등 불법전용이 의심되는 초지는 현장 실사해 위법 여부와 행위자 파악 후 고발 조치할 방침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이번 드론 활용 실태조사를 시초로 매년 초지의 변화를 영상화하고 분석할 수 있는 체계적인 초지관리의 기틀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