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갑질 논란 교장 성희롱 의혹까지.. "더는 묵과 안 해"
제주 갑질 논란 교장 성희롱 의혹까지.. "더는 묵과 안 해"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08.16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제주지부, 16일 성명

제주지역 모 고등학교 교장 갑질 의혹과 더불어 성희롱 의혹도 제기돼 논란이 번지고 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제주지부(이하 전교조 제주)는 16일 성명을 내고 "제주교육청은 성희롱 피해 교사를 보호 지원하고 교장을 중징계하라"고 촉구했다.

전교조 제주는 지난 11일에도 교장 갑질 의혹을 제기하는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당시 이들은 성희롱 사안에 대해선 별도로 다루지 않았지만 이번 성명에서는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이라며 추가 의혹을 제기했다.

이들은 "교장은 갑질 의혹에도 여전히 권력을 행사하며 교사들을 불러다 변명과 겁박을 일삼고 있으며, 지난 성명 이후로 지금까지 교육청의 겉으로 드러난 조치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린 지난 2일 '교장 갑질 및 교사 성희롱'에 대한 문제로 교장 중징계를 요구하는 공문을 제주교육청에 발송했다"며 "공문에는 해당 학교 교사들을 전수조사하는 내용과 당장 분리조치 및 중징계를 요구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전교조 제주는 "성희롱 사안을 다루는 교육청의 무사안일함에 피해 여교사의 불안과 두려움은 커져갔고, 더 이상 이를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교육청에서는 분리조치의 방법으로 공간분리를 하겠다며 접근금지와 쪽지나 문자 등을 보내는 것을 금지하도록 통보하는 방식을 택했지만, 학교라는 제한된 공간에서 해당 방식으로 정말 분리가 가능한 건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이어 "교육청은 피해 여교사를 위한 조처를 전혀 하지 않았다"며 "그로 인해 여교사는 학교에 출근하는 것을 너무나 불안해하고 있고 힘들어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이날 도교육청에 교장에 대한 중징계 및 직위해제, 철저한 성희롱·갑질 관련 전수조사 실시를 요구했다.

전교조 제주는 "교육활동 침해 행위와 갑질에 대한 문제에 더해 성희롱 문제까지 학교를 파국으로 몰아넣고 있는 교장의 모습에 분노한다"며 "교장으로 인해 일상의 행복을 잃어버리고, 정상적인 교육활동에도 어려움을 호소하는 선생님들의 모습을 접하며 슬픔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성토했다.

한편, 전교조 제주지부는 지난 14일부터 도교육청 정문에서 1인 시위를 이어나가며 사태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