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의 별'된 故 임성철 소방교에 정계 애도 물결
'하늘의 별'된 故 임성철 소방교에 정계 애도 물결
  • 김수진 기자
  • 승인 2023.12.01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서 오영훈 도지사·김경학 도의회 의장·김광수 교육감 추모
"숭고한 희생 잊지 않겠다"
▲  ©Newsjeju
▲故 임성철 소방교. 제주소방안전본부 제공. ©Newsjeju

간밤에 화재 현장에서 안타깝게 생을 마감한 故 임성철 소방교에 대해 제주지역 정계 인사들의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1일 자신의 사회관계서비스망(SNS)에 "하늘의 별이되신 故 임성철 소방교의 명복을 기원한다'는 애도 글을 올렸다.

오 지사는 "도민 안전을 위해 거대한 화마 앞에서도 두려움 없이 임무를 소화하고자 나섰던 고인의 소식에 마음이 미어진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께 마음 깊이 위로를 전한다. 故 임성철 소방교가 보여준 용기와 헌신, 숭고한 희생을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광수 제주도교육감도 SNS에 애도 메시지를 올렸다.

김 교육감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고인의 숭고한 희생정신에 너무나 가슴이 미어진다"며 "모든 것이 무너져 내린 슬픔에 잠겨있는 유가족들에게도 깊은 위로를 보낸다"고 마음을 전했다.

김경학 제주도의회 의장도 추모의 메시지를 보냈다.

김 의장은 "우리가 안전한 일상을 영위할 수 있는 것은 자신보다 도민의 안전과 생명을 먼저 생각한 영웅들이 계시기 때문"이라며 "우리는 이제 故 임성철 소방교님과 작별하지만, 그 아름다운 희생만은 절대로 잊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다시는 이런 안타까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소방관의 안전과 처우를 개선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며 "故 임성철 소방교님의 명복을 빌며, 영원한 안식을 기원한다"고 추모했다.

앞서 이날 오전 1시 9분경 제주동부소방서 표선119센터 소속 故 임성철 소방교는 서귀포시 표선면 한 주택 옆 창고에서 난 화재를 진압하다 순직했다.

화재 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해 80대 노부부를 먼저 대피시키고 불에 뛰어들었다가 창고 외벽 콘크리트가 무너지며 깔리는 사고를 당했다. 

제주소방본부는 공무원 재해보상법에 따라 故 임성철 소방교에 대한 순직 소방공무원 보상 및 예우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