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막판 노골적 '관권선거' 의혹, 원희룡 어쩌나...
선거 막판 노골적 '관권선거' 의혹, 원희룡 어쩌나...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06.12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대림 캠프 측 "시장이 이장에게까지 선거운동 강요" 언론보도 전하며 강하게 비판
12일 홍진혁 대변인이 고경실 시장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제주지검에 고발
문대림 제주도지사 후보는 원희룡 후보를 향한 고경실 제주시장의 '관권선거' 의혹이 도를 넘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문대림 제주도지사 후보는 원희룡 후보를 향한 고경실 제주시장의 '관권선거' 의혹이 도를 넘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후보(무소속)를 공공연히 지지해 온 고경실 제주시장의 '관권선거' 의혹 행위가 도를 넘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특히 지방선거 사전투표일에 제주시장과 일부 읍면동장들이 마을이장 등에게 특정 후보를 위한 선거운동에 나서달라는 충격적인 내용을 <한라일보>가 지난 11일자 기사로 보도했다.

이러한 소식을 접한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후보 측 홍진혁 대변인은 12일 논평을 내고 "원희룡 도정의 노골적인 선거개입 사실이 끝없이 드러나고 있다"며 신랄히 비판했다.

홍진혁 대변인은 "시민혈세로 선거운동기간 공무원들과 잇단 식사자리를 가진 고 시장의 선거개입 실체가 드러난 것"이라며 "언론에 따르면 고 시장이 사전투표일에 한 읍면 이장에게 전화를 걸어 'OOO 도지사 후보를 찍고, 선거운동을 해달라'고 부탁했다고 한다"고 적시했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시장은 물론 읍장, 이장 등은 선거운동을 할 수 없다.

이를 두고 홍 대변인은 "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 사람들에게 불법적으로 선거운동을 강요한 셈"이라며 "해당 언론에서 한 이장은 '이장을 오래하고 많은 선거를 경험해봤지만 이렇게 노골적으로 공무원이 선거에 개입하는 건 처음'이라고 평할 정도라고 전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고경실 시장은 해당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공직자들에게 선거중립을 지키라고 강조해왔다"며 "이장에게 전화를 해본 적이 없다"고 완강히 부인했다.

허나 해당 언론은 제주시장으로부터 선거운동 부탁 전화를 받았다는 증언들을 실으면서 '관권선거'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상태다.

홍 대변인은 "이러한 관권선거, 금권선거는 과거 사례는 물론 다른 지역에서도 찾아보기 힘들어 도를 넘은 수준"이라며 "원희룡 도정에서 임명된 고 시장의 이러한 행태가 원 후보의 지시에 의한 건 아닌지 심히 우려된다"고 의구심을 표했다.

그러면서 홍 대변인은 "자발적 충성이라 해도 원 후보는 이번 선거개입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원 후보와의 관계에 대해선 반드시 엄정한 수사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홍 대변인은 "이번 지방선거 승리를 통해 원희룡 도정에서 나타난 공무원 줄 세우기 문화와 싸워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홍 대변인은 12일 고경실 제주시장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