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환경영향평가 무시한 채 공사 강행?
제주도, 환경영향평가 무시한 채 공사 강행?
  • 박길홍 기자
  • 승인 2018.08.07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비자림로 삼나무 숲길 확·포장 공사 중단 요구
▲  ©Newsjeju
▲제주특별자치도가 환경영향평가도 거치지 않은 채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를 강행하고 있다는 의혹을 사며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Newsjeju

제주특별자치도가 환경영향평가도 거치지 않은 채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를 강행하고 있다는 의혹을 사며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비자림로는 제주에서 아름답기로 소문난 삼나무숲 가로수길로, 이 길은 제주도민 뿐만 아니라 관광객들에게도 아름다운 가로수 숲길로 잘 알려진 곳이다.

제주자치도는 동부지역의 교통량 해소를 목적으로 구좌읍 송당리 대천동사거리에서 송당리 방향 비자림로를 지나 금백조로입구까지 약 2.9km 구간에 대해 지난 2일부터 도로확장 공사를 시작했다.

하루에 100여 그루의 삼나무를 베어내고 있는데 벌목작업만 6개월이 걸리고, 훼손되는 삼나무 수는 2400여 그루에 달한다. 공사가 시작되자 경관 훼손 등 여러가지 문제점이 나타나고 있다.

▲  ©Newsjeju
▲제주자치도는 동부지역의 교통량 해소를 목적으로 구좌읍 송당리 대천동사거리에서 송당리 방향 비자림로를 지나 금백조로입구까지 약 2.9km 구간에 대해 지난 2일부터 도로확장 공사를 시작했다. ©Newsjeju

제주환경운동연합은 7일 성명서를 내고 해당 사업의 실효성 문제를 지적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제주도는 구좌읍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으로 동부지역의 급증하는 교통량을 해소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주장하지만 이 도로를 이용하는 도민들은 다른 곳에 비해 크게 정체되는 도로라고 보기 어렵다는 것이 중론"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환경운동연합은 "해당 사업은 상위계획을 반영하지 않은 성급한 확장사업이다. 지난 4월 제주도는 원희룡 지사가 직접 기자 브리핑을 하면서 구(舊)국도 도로건설 계획을 발표했다. 여기에는 대천동사거리∼비자림로∼금백조로 구간(14.7km, 2675억원)을 국토교통부 제4차 국지도 도로건설계획(2021∼2025)에 반영한다고 발표했다"고 말했다.

특히 "현재 공사가 시작된 구간이 포함된 도로확·포장 계획이다. 이 계획이 진행된다면 환경영향평가 등을 포함해 여러 행정절차를 거치게 되고 그 과정에서 비자림로 삼나무 숲 경관의 보전방안이 검토될 수 있었지만 제주도는 이러한 상위 계획이 정해져 있음에도 불구하고, 환경영향평가도 거치지 않은 채 주변 경관을 파괴하는 무리한 공사를 강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  ©Newsjeju
▲비자림로는 제주에서 아름답기로 소문난 삼나무숲 가로수길로, 이 길은 제주도민 뿐만 아니라 관광객들에게도 아름다운 가로수 숲길로 잘 알려진 곳이다. ©Newsjeju

또한 단체는 '도로건설 정책'에 대해 제주도가 내세우는 미래비전의 철학과 환경성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점도 지적했다.

제주도는 지난 2010년에도 절물휴양림 입구 삼거리 근처의 위험도로 구조개선사업과 이곳에서 516도로에 이르는 길이 1.7km의 비자림로 너비를 12∼115m에서 20∼25m로 넓히고, 직선화하는 사업을 추진하려다 도민 여론에 부딪치자 사업을 포기한 바 있다. 사업타당성도 부족할뿐더러 도로 경관을 훼손하는 무리한 사업이라는 여론이 지배적이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환경운동연합은 "이러한 과오가 지속되고 있는 것은 제주도의 철학과 환경정책의 부재에서 기인한다고 볼 수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단체는 "제주도는 지금이라도 당장 공사를 중단하고 삼나무 숲길의 보전방안을 우선 찾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