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수 "전략공천, 있을 수 없는 일... 탈당해서라도"
박희수 "전략공천, 있을 수 없는 일... 탈당해서라도"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0.01.15 10:4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15일 오후에 1차 전략공천 발표 예정
제주시 갑 지역구 포함 여부 최대 관심... 송재호 카드 유력

박희수 예비후보 "절대 포기 없다. 기어서라도 끝까지 가겠다"
소문대로 특정인 전략공천 시 탈당 후 무소속 출마까지 밝혀

▲ 박희수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 제주시 갑)는 15일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당 중앙당의 전략공천 방침에 반발하면서 강행 시 탈당해 무소속이라도 출마해 끝까지 가겠다고 밝혔다. ©Newsjeju
▲ 박희수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 제주시 갑)는 15일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당 중앙당의 전략공천 방침에 반발하면서 강행 시 탈당해 무소속이라도 출마해 끝까지 가겠다고 밝혔다. ©Newsjeju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이 15일 오후에 1차 전략공천 지역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제주시 갑 지역구가 포함될 것이라는 얘기가 나돌고 있다.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이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가장 먼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 뛰어든 더불어민주당의 제주시 갑 지역구의 박희수 예비후보는 15일 오전 10시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략공천은)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포기하지 않고 기어서라도 끝까지 가겠다"면서 당의 전략공천 결정에 반발했다.

박희수 예비후보는 "중앙당에서 특정인을 지정해 후보로 내세운다면 지난 도지사 지방선거에서의 패배를 재현할 수밖에 없고, 선거 전체를 어렵게 만들 것"이라며 "후보자들간의 경선이 당연하다"고 밝혔다.

이어 박 예비후보는 "납득할만한 여론조사 결과가 나온 후에 전략공천을 한다면 '제가 능력이 안 되는구나'해서 합리적으로 받아들일 순 있지만 어떤 객관적인 근거도 없이 일방적으로 간다는 건 누가봐도 패거리 정치, 밀실 야합정치"라고 비판했다.

박 예비후보는 "말로만 정의와 공정을 외칠 게 아니라 민주당도 바껴야 한다"며 "오랜시간 구석구석 발로 뛰고 노력한 사람이 경선에 참여조차 못한다는 건 너무 불합리하다. 현재로선 전략공천 명분이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박 예비후보는 이러한 자신의 의견을 중앙당에 전달했다며 중앙당에서 제주시 갑 지역구를 전략공천에 포함시킬 시 당을 탈당해 무소속이라도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절대 포기는 없다. 기어서라도 끝까지 가겠다"면서 "과거에도 이런 일 당했다. 당시 무소속으로 출마해 (도의원에)당선됐었다. 어떤 일이 있더라도 도민을 믿기에 이길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박 예비후보는 현직 도의원들이 출마의지를 밝혔다가 줄줄이 번복한 것을 두고선 "박원철 의원과 통화를 시도했지만 연결되지 못했다"며 "중앙당의 전략공천 방침에 의한 게 아니겠느냐"고 의구심을 드러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가만히보니 2020-01-16 23:39:55 IP 221.162.16.114
그냥 탈당하세요.
민주당에서 의장까지 하신분이면 체통을 지키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