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의 송악선언, 말 뿐이었던거냐"
"원희룡 지사의 송악선언, 말 뿐이었던거냐"
  • 김명현 기자
  • 승인 2021.03.10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등봉공원 비상대책위원회, 10일 보상설명회 두고 사업추진 반대 재차 천명
오등봉공원 위치도.
오등봉공원 위치도.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 추진을 두고 이를 반대하는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이상윤)가 10일 반대 입장을 재차 밝히면서 "토지주와 지역사회 분열을 조장하지 말라"고 행정에 경고했다.

제주시는 이날 오후 5시 애향운동장에서 사업 토지주 보상설명회를 개최했다. 이에 앞서 오등봉공원비대위는 성명을 내고 "이 사업은 추진해야 할 게 아니라 수사대상"이라면서 "원희룡 지사의 송악선언은 말 뿐이었던 것이냐"고 비판했다.

비대위는 "지난 20년간 방치하다가 일몰 시점 2년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지역주민이나 토지주와는 아무런 논의도 없이 민간특례사업으로 공원을 조성하겠다고 발표하는 건 지역사회 분열만 조장하는 것일 뿐"이라며 "이건 누가봐도 특정인의 이익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 아니냐는 의구심이 들 수밖에 없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비대위는 "오등봉 근린공원 민간특례사업에 대한 재심의가 2주만에 이뤄져 조건부 수용으로 결정된 건, 도시계획위원회가 봐줬다거나 누군가 압력을 행사했다고 밖에 볼 수 없다"면서 이에 대해 수사를 벌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비대위는 제주특별자치도의회를 향해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을 동의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비대위는 "송악산 관광지 개발사업을 부결할 때도 환경영향평가에 따른 기술용역을 세 차례나 진행했었는데, 이번 오등봉 근린공원의 경우도 인근에 진지동굴이 있고 한천이 있기 때문에 4계절 조사를 해야 함에도 가을과 겨울 조사로만 한정하고 있다"면서 부실하게 진행될 우려를 표했다.

이에 비대위는 "이런 절차들로 인해 송악선언이 말로만 그친 선언으로 만들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더 이상 사업 추진을 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