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한 제주해경, 동료 때리고 차 파손하고
술 취한 제주해경, 동료 때리고 차 파손하고
  • 이감사 기자
  • 승인 2021.12.01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잇따른 제주해경 직원들의 음주 범죄 '기강해이'
제주해양경찰서 전경
제주해양경찰서 전경

제주지역 소속 해양경찰관이 술을 마시고 행패를 부리는 행위가 잇따르고 있다. 도민들의 차를 파손하기도 하고, 동료 간 주먹도 오가는 등 기강해이가 도를 넘은 수준이다. 

1일 제주동부경찰서는 해양경찰서 소속 공무원 A씨(50대. 남)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입건해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올해 11월23일 오후 7시쯤 제주시내 모 음식점에서 동료 직원들과 함께 술을 마셨다. 

이 자리에서 A씨와 동료 직원의 말싸움이 시작됐고, 술병으로 B씨의 머리를 내리친 혐의를 받고 있다.

같은 달 5일 새벽 1시쯤은 모 아파트 주장에서 제주해양경찰서 소속 C경장(30대. 남)이 술에 취한 채 주차된 차량 후사경을 발로 찼다. 동부경찰서는 '재물손괴' 혐의를 적용해 입건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11월20일은 제주해경서 소속 D경장(20대. 남)에게 '절도 미수' 혐의가 적용됐다. D경장은 당일 새벽 2시쯤 제주시내 모 아파트 단지에 주차된 다수의 차량의 문을 열려고 시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D씨 행위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던 CCTV관제센터 직원은 경찰에 신고를 하며 현장에서 붙잡혔다. D씨는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조윤만 제주해양경찰서장은 "이번 사건들은 수사기관의 조사 결과에 따라 엄중한 조치에 나서겠다"며 "올해 말까지 전 직원 교육 및 특별감찰 활동에 나서 공직 기강을 확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22년 1월7일 오전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기소된 제주해경서 소속 E경장(20대. 남)의 첫 재판이 진행된다. 

E경장은 올해 7월4 새벽 2시40분쯤 제주시 용담1동에서 행패를 부리다가 출동 경찰관에 욕설과 주먹을 날린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사건도 실시간 모니터링에선 제주 CCTV통합 관제센터에서 E씨의 행동을 관찰 중 신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