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철 "폭행은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 될 수 없어"
장성철 "폭행은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 될 수 없어"
  • 김명현 기자
  • 승인 2018.05.14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철 제주도지사 후보(바른미래당).
장성철 제주도지사 후보(바른미래당).

 장성철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바른미래당)는 14일 벌어진 원희룡 후보(무소속)에 대한 폭행사건에 대해 "폭행은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밝혔다.

장성철 예비후보는 이날 제주의소리와 제주참여환경연대가 공동으로 개최한 제주도지사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 김경배 부위원장이 원희룡 후보에 대해 계란을 투척하고 얼굴을 가격한 일에 대해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폭력"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장 후보는 "아무리 의견이 다를지라도 폭력으로 제압하려는 시도는 도민적 공감대를 얻을 수 없으며, 결과적으로 주장하고자 하는 내용조차 정당성을 상실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장 후보는 "폭력을 당한 원희룡 후보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을 전한다"며 "속히 회복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장 후보는 폭력을 행사한 김경배 부위원장에게도 "자해를 한 것으로 아는데 신체에 큰 이상이 없기를 진심으로 빈다"고 전했다.

장 후보는 "매우 민감한 이슈와 관련된 도지사 후보 초청 토론회를 개최하면서, 적극적으로 후보들의 신변 안전 대책을 마련하지 못한 주최 측의 책임도 결코 작지 않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